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여자 펜싱, 결국 메달 획득 실패
알림

여자 펜싱, 결국 메달 획득 실패

입력
2016.08.13 22:20
0 0
지난 10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바하 카리오카 경기장 3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펜싱 여자 개인 플뢰레 16강전에서 한국 전희숙이 심판 판정에 답답해하고 있다.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지난 10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바하 카리오카 경기장 3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펜싱 여자 개인 플뢰레 16강전에서 한국 전희숙이 심판 판정에 답답해하고 있다.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한국 여자 펜싱이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을 '노메달'로 마감했다.

마지막 희망을 걸었던 여자 펜싱 사브르가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단체전 준결승 진출에 실패하면서다.

김지연(28·익산시청), 서지연(23·안산시청), 황선아(27·익산시청), 윤지수(23·안산시청)로 이뤄진 여자 사브르 대표팀은 13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단체전 첫 경기인 8강에서 우크라이나에 40-45로 패했다.

첫 주자인 김지연은 번개 같은 찌르기와 베기로 5-1로 앞섰다.

하지만 바통을 이어받은 서지연은 잇따른 실점으로 7-10으로 뒤처진 채 피스트에서 내려왔다.

윤지수는 집중력을 발휘해 15-14로 승부를 뒤집었지만, 다시 올라온 서지연은 18-20으로 밀리고 말았다.

김지연과 윤지수 순서에서는 한국의 열세가 계속됐다.

앞서 부진하던 서지연은 34-34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더니 35-34로 역전을 일궜다.

하지만 윤지수는 38-40으로 재역전을 허용하고 말았고, 김지연도 전세를 돌려놓지 못했다.

여사 사브르는 오후 10시 15분 5∼8위 결정전에 나선다.

연합뉴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