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사설] 경찰 수뇌부 ‘셀프 면죄부’ 주고 끝난 학교경찰 성추행 사태
알림

[사설] 경찰 수뇌부 ‘셀프 면죄부’ 주고 끝난 학교경찰 성추행 사태

입력
2016.08.10 20:00
0 0

경찰이 부산지역 학교전담경찰관(스쿨폴리스)들이 여고생과 성관계를 맺은 사건과 관련해 이상식 부산경찰청장 등 경찰 고위직을 징계에서 제외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대로라면 특별조사단이 징계를 의뢰한 17명 가운데 해당 경찰서 소속 11명을 제외한 나머지 경찰청과 부산경찰청 고위간부 6명은 사실상 면죄부를 받게 된다. 지휘 라인은 쏙 빠진 채 사건의 책임을 고스란히 실무진에게 떠넘긴 셈이다.

애초 이번 사건은 경찰관의 여고생 농락 못지않게 경찰의 조직적 은폐 의혹이 더 충격적이었다. 사건을 몰랐다고 강변한 경찰청과 부산경찰청 모두 거짓말을 한 사실이 줄줄이 드러났다. 이런 조직적 은폐와 안이한 대처로 가해 경찰관들은 어떤 징계도 받지 않고 슬그머니 사표를 내고 퇴직금까지 수령해 갔다. 그나마 한 전직 경찰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이 사건을 폭로하지 않았으면 그대로 묻힐 뻔했다. 그런데도 은폐와 보고 누락에 가담한 경찰청과 부산경찰청 간부들은 책임을 묻지 않는다니 황당하지 않을 수 없다.

경찰청이 면죄부의 사유로 시민감찰위원회의 권고안을 앞세운 것부터가 떳떳하지 못하다. 경찰 고위 간부 비리 사건 등에 의견을 내는 외부 자문기구인 시민감찰위의 권고를 수용했을 뿐이라는 게 경찰의 설명이지만 군색하기 짝이 없다. 시민감찰위는 자체 조사권이 없어 특조단의 감찰 결과만을 토대로 권고안을 내 경찰의 입김에 휘둘릴 수밖에 없는 구조다. 평소 시민감찰위의 권고를 제대로 수용하지 않은 경찰이 굳이 이 사건에 대해서만 솜방망이 징계 권고안을 받아들인 것도 납득하기 어렵다. 이 부산청장이 유일한 대구ㆍ경북(TK)출신이어서 차차기 경찰청장으로 가는 요직에 보내려는 ‘셀프 면죄부’라는 얘기가 경찰 내부에서조차 나올 정도니 설득력이 있을 리 없다.

경찰 고위간부 봐 주기의 근거가 된 특조단 조사부터 부실하다. 의혹의 핵심인 강신명 경찰청장 등 경찰 수뇌부에 대해서 별다른 조사도 않고 보고를 못 받아 책임이 없다고 버젓이 면죄부를 줬다. 경찰 조직의 근간을 뒤흔들 수도 있는 중대 사안이 발생했는데도 수뇌부가 보고를 받지 못한 게 사실이라면 조직의 기능 마비에 대한 책임은 더 엄중하게 물어야 마땅한데도 그냥 넘겼다.

이번 사건을 통해 잘못이 발생하면 쉬쉬하고 제 식구 감싸기에 급급한 경찰의 폐쇄적인 조직문화가 다시 한 번 여실히 드러났다. 이를 바로잡지 못하면 경찰은 국민의 신뢰를 기대하기 어렵다. 경찰의 숙원인 검경 수사권 독립도 요원한 과제일 수밖에 없다. 경찰 조직에 대한 대대적 수술이 불가피해 보인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