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클리블랜드, 1승3패뒤 4연승…NBA 사상 첫 우승

알림

클리블랜드, 1승3패뒤 4연승…NBA 사상 첫 우승

입력
2016.06.20 15:17
0 0
르브론 제임스(클리블랜드)가 20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오라클 아레나에서 열린 골든스테이트와 NBA 챔피언 결정전 7차전에서 우승한 뒤 우승 트로피와 MVP 트로피를 들고 환호하고 있다. 오클랜드=AFP 연합뉴스
르브론 제임스(클리블랜드)가 20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오라클 아레나에서 열린 골든스테이트와 NBA 챔피언 결정전 7차전에서 우승한 뒤 우승 트로피와 MVP 트로피를 들고 환호하고 있다. 오클랜드=AFP 연합뉴스

20일(한국시간)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와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의 2015~16 미국프로농구(NBA) 챔피언 결정전 7차전이 열린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오라클 아레나.

89-89로 맞선 경기 종료 53초 전 팽팽한 긴장감을 무너뜨린 주인공은 카이리 어빙(24ㆍ클리블랜드)이었다. 어빙은 스테판 커리(28)를 앞에 두고 천천히 드리블하다가 갑자기 솟아올라 3점슛을 던졌고, 그대로 림에 빨려 들어갔다. 이어 르브론 제임스(32ㆍ클리블랜드)가 파울로 얻은 자유투 2개 가운데 1개가 들어가 10초를 남기고 93-89, 4점 차. 다급해진 골든스테이트가 3점슛을 난사한 사이 부저가 멈췄다. 제임스는 그 자리에 엎드려 흐느꼈고, 클리블랜드 선수, 스태프 모두 코트로 뛰어 나가 기적의 창단 첫 우승을 만끽했다.

지난 시즌 2승4패의 패배를 설욕한 클리블랜드는 이로써 시리즈 전적 1승3패에서 4승3패로 대역전극을 펼치며 1970년 팀 창단 이후 첫 우승을 일궜다. 챔피언 결정전에서 1승3패로 뒤지다 이후 내리 3경기를 따내며 우승한 것은 NBA 역사상 처음이다. 클리블랜드시는 또 1964년 미국프로풋볼(NFL) 이후 52년 만에 미국 메이저 스포츠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반면 지난 시즌 40년 만에 우승을 차지한 골든스테이트는 내리 3경기를 내주면서 2연패 달성에 실패했다. 골든스테이트는 정규리그에서 한 시즌 최다승(73승)을 일궜지만 신기록 달성을 위해 플레이오프를 앞둔 주전 선수들에게 휴식을 배려하지 못해 오히려 독이 됐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번 시즌 전까지 최근 NBA 챔피언 결정전이 7차전까지 갔던 6차례 경기에서는 모두 홈 팀이 이겼으나, 원정팀이 승리한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제임스는 7차전에서 트리플 더블(27득점ㆍ11리바운드ㆍ11어시스트)을 달성해 팀의 창단 첫 우승을 이끌었고, 어빙은 결정적인 3점슛을 포함해 26점을 꽂아 넣으며 우승을 지휘했다. NBA 챔피언결정전 7차전에서 트리플 더블을 달성한 것은 1969년 제리 웨스트, 1988년 제임스 워디에 이어 제임스가 3번째다. 5, 6차전에서 각각 41점을 퍼부으며 승부를 7차전까지 끌고 간 제임스는 또 2011~12, 2012~13시즌 이후 세 번째 최우수선수(MVP)에 오르는 영예도 안았다. 클리블랜드의 연고지 오하이오주 출신인 제임스는 2003년 NBA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지명됐고, 데뷔 후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그러다 2010년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취득해 마이애미 히트로 이적했다. 소원대로 우승컵을 두 차례 들어올렸지만 클리블랜드 팬들에게 비수를 꽂는 TV 프로그램까지 진행했고, 그를 아꼈던 팬들은 유니폼을 불태우며 분노를 표출하기도 했다. 2년 전 클리블랜드로 돌아온 제임스는 경기 후 “이번 우승은 내 고향에 안긴 우승”이라며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반면 두 시즌 연속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로 뽑히는 등 마이클 조던에 비견된 커리는 “부상은 핑계다. 모든 건 결과가 말해준다”고 패배를 받아들인 뒤 “모자를 벗어 제임스에게 경의를 표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날 17점에 그친 커리는 1974년 LA 레이커스 소속으로 보스턴 셀틱스에게 패한 카림 압둘 자바 이후 두 번째로 홈에서 열린 파이널 7차전에서 이기지 못한 정규시즌 MVP로 남게 됐다.

한편 미국의 스포츠 전문 채널 ESPN에 따르면 이날 입장권 가격은 한 장에 최고 4만9,500 달러(약 5,800만원)에 팔렸다. 미국 온라인 입장권 재판매 사이트인 스텁 허브는 “종전 최고가 기록은 2008년 챔피언결정전 LA 레이커스와 보스턴 셀틱스의 4차전으로 3만7,000 달러였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5월에 열린 권투 경기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와 매니 파퀴아오 ‘세기의 대결’은 3만5,000 달러까지 가격이 책정됐다. 티켓 판매 사이트에서 거래된 7차전 입장권 평균 가격은 2,153달러(약 250만원)로 조사됐다.

성환희기자 hhsung@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