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폭발물탐지견 ‘퀸’, 경위 계급장 단다
알림

폭발물탐지견 ‘퀸’, 경위 계급장 단다

입력
2016.06.16 15:58
0 0

21일 은퇴식서 명예 계급 부여

제주경찰서 11년간 임무 수행

국내 최초 복제 경찰견의 부견(父犬)으로 유명한 제주경찰특공대의‘퀸(Quinnㆍ11살ㆍ독일산 셰퍼드 수컷)’이 은퇴와 함께 명예 경위 계급장을 단다. 11년간 폭발물탐지견 임무를 성공적으로 마친 퀸은 오는 21일 은퇴식과 함께 새 주인을 만나 새로운 삶을 살게 된다.

제주경찰특공대의 '퀸'이 은퇴와 함께 명예 경위 계급장을 단다. 사진은 제주공항에서 퀸이 경찰특공대원들과 함께 임무를 수행 중인 모습. 제주경찰청 제공.
제주경찰특공대의 '퀸'이 은퇴와 함께 명예 경위 계급장을 단다. 사진은 제주공항에서 퀸이 경찰특공대원들과 함께 임무를 수행 중인 모습. 제주경찰청 제공.

16일 제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퀸은 2005년 1월생으로 같은 해 4월부터 제주경찰청 경찰특공대에 배속돼 그동안 200회가 넘는 중요 경호행사에 투입돼 폭발물탐지 임무를 수행해왔다.

퀸은 지난 2007년 4월 제주에서 발생한 초등학생 납치ㆍ살해사건 수색 과정에서 뛰어난 능력을 보여줘 유명세를 타기도 했다. 당시 폭발물탐지견이었던 퀸은 단 3일간의 인명구조 훈련만 받고 수색작업에 투입됐지만, 뛰어난 후각능력으로 불과 20여 분만에 폐가전제품 더미 속에서 피해 어린이의 시신을 찾아냈다.

퀸은 또 지난 2010년 국내 최초의 복제 경찰견인 ‘수’에게 체세포를 제공한 부견(父犬)이기도 하다. 황우석 박사가 이끄는 수암생명공학연구원이 퀸의 체세포를 이용해 수를 복제해 냈다.

수는 퀸의 뛰어난 후각능력 등을 물려받아 수색ㆍ탐지 업무에서 뛰어난 능력을 보이고 있다. 인천경찰청 소속 탐지견 ‘아이언’과 ‘백두’도 수와 함께 복제됐다.

제주경찰특공대는 오는 21일 퀸의 은퇴식을 갖고 퀸에게 명예 경위 계급을 부여하고, 새 주인에게 퀸을 인계할 예정이다.

제주경찰특공대 관계자는 “퀸은 제주경찰특공대 창설 멤버로 그동안 고된 훈련을 소화하고, 훌륭하게 임무를 완수해 특공대원들의 뜻을 모아 명예 계급을 부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영헌 기자 tamla@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