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캐릭터 오디세이] 반지의 제왕은 잊어라... 예능 샛별로 뜬 안정환

입력
2016.03.08 16:48
0 0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인공 안정환은 ‘냉장고를 부탁해’ 등에 출연하며 방송가를 책임지는 예능인으로 거듭나고 있다. JTBC 방송 캡처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인공 안정환은 ‘냉장고를 부탁해’ 등에 출연하며 방송가를 책임지는 예능인으로 거듭나고 있다. JTBC 방송 캡처

잘 생긴 외모에 속으면 안 된다. 짧게 치고 들어오는 언변과 대꾸할 수 없는 거친 입담에 강한 반전이 담겨있다. 꽃미남 축구선수로 이름을 떨치며 그라운드를 누볐던 안정환(40)의 이름 앞에는 스트라이커, 국가대표 축구선수라는 호칭 대신 방송인이 따라 붙고 있다.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인공으로 그를 떠올리면 시대에 뒤처진다는 조소를 들을 수도 있다. 안정환은 이제 방송인 혹은 예능인으로 불리는 방송가의 샛별이 됐다.

막말? 아니 배려심 가득!

“맨체스터 시티의 구단주 만수르가 청춘FC를 인수해주길 바랐다.” KBS2 스포츠 예능 프로그램 ‘청춘FC 헝그리 일레븐’의 감독으로 활약했을 때 안정환이 한 말이다. 어려운 집안 사정 등으로 인해 어쩔 수 없이 축구를 포기해야만 했던 ‘축구 미생’들이 안쓰러워 한 발언이었다. 그는 “우스갯소리가 아니라 갑부 구단주가 나타나 우리 아이들을 맡아주길 바랐지만 현실적으로 힘든 일이란 것을 알고 있다”며 따스한 속내를 비쳤다. 시청자들의 마음을 움직이게 한 인간적인 면모였다.

지난해 7월부터 3개월 동안 ‘청춘FC’의 감독직을 맡아 선수들을 훈련시켰던 안정환은 경기력이 떨어지는 선수들에게 “더더더 더 뛰어!”를 외쳤다. “너희들은 아직 열 단계 중 한 단계도 오르지 못했다” 등의 따끔한 일침을 놓기도 했다. 겉으로는 냉철해 보였던 그도 “선수들이 잘 버텨줬다. 대견스럽다”며 카메라 밖에서 선수들을 다독였다. ‘청춘FC’의 최재형 PD는 “결국은 모든 이야기가 사람과 사람 사이의 대화로 이루어지는데 안정환은 대화하는 법을 아는 사람”이라고 짚었다. 최 PD는 “자신이 하고자 하는 말을 어떻게 효과적으로 전달할 지 타고난 듯하다”며 “그러면서도 다른 사람의 얘기도 들을 준비가 돼 있고 거친 듯하지만 상대방을 배려한다”고 안정환의 장점을 요약했다.

최 PD에 따르면 안정환은 불우했던 성장 과정 때문에도 유난히 돋보이는 인물이다. 결손가정에서 태어나 할머니 손에서 자란 가난했던 유년시절을 이겨내고 한국 축구계의 정상을 경험한 스타라는 드라마틱한 인생을 보냈다. 선수생활 동안 항상 높은 자리에서 각광을 받지도 않았다. 프로선수 시절 2군까지 떨어져 본 적 있는 경험이 그에게는 방송생활의 자양분이 됐다.

겉만 보면 단단하고 강렬한 카리스마 덩어리다. 그러나 강한 면모는 단 번에 무너지곤 한다. 시청자들이 안정환에 빠져드는 ‘반전 매력’이다. 그는 KBS2 ‘인간의 조건-집으로’의 ‘푸 할배’ 편에 출연해 눈물을 멈추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어느 할아버지가 먼저 떠난 할머니의 산소를 찾아가 사모곡을 부르는 것을 지켜 보고선 할머니 손에서 자란 자신의 과거를 떠올렸다.

안정환이 KBS2 ‘인간의 조건-집으로’에 출연해 눈물을 흘리고 있다. KBS 제공
안정환이 KBS2 ‘인간의 조건-집으로’에 출연해 눈물을 흘리고 있다. KBS 제공

안정환이 MBC ‘일밤-아빠 어디가’로 리얼리티 예능에 출연한다고 했을 때 대중은 귀를 의심했다. 신비주의를 고수하는 것 아니냐는 오해를 받을 정도로 그의 성품이나 언행, 가치관 등은 베일에 싸여있었다. 이형관 전 MBC 스포츠국장은 “대중은 그를 곱상한 외모의 꽃미남 선수로 알고 있지만 가까운 지인들은 이미 그의 거침없는 유머 감각에 익숙했다”고 회고했다.

MBC 스포츠국은 안정환의 입담을 진작에 알아 봤다. 그를 2014 브라질 월드컵 해설위원으로 위촉했다. MBC 예능국은 안정환을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시켜 외모와는 다르게 상남자의 기운이 강하고 입담이 화려하다는 사실을 대중에 알렸다. ‘방송인 안정환’의 봉인이 해제되는 순간이었다.

./그림 3 안정환은 JTBC ‘셰프원정대-쿡가대표’에서 노련한 방송인 강호동(맨 왼쪽), 김성주와 공동 MC를 맡고 있다. JTBC 제공
./그림 3 안정환은 JTBC ‘셰프원정대-쿡가대표’에서 노련한 방송인 강호동(맨 왼쪽), 김성주와 공동 MC를 맡고 있다. JTBC 제공

예능MC? 특화된 예능인!

안정환은 정식 MC로 나선 JTBC ‘냉장고를 부탁해’의 지난달 15일과 22일 시청률은 각각 4.9%(닐슨코리아 집계)와 5.1%였다. 강호동 김성주와 공동 MC를 맡은 JTBC ‘쿡가대표’도 3주 연속 3%가 넘는 시청률을 보였다. ‘안정환표’ 방송 진행이 시청자에게 인정 받았다는 증표다.

MC로서의 자질은 그의 입담에 있다. ‘냉장고를 부탁해’에 초대손님으로 출연한 최지우가 “누가 맥주를 한 병씩 사요, 짝으로 사지”라고 하자, 안정환은 “고주망태로구만”이라고 되받았다. 김성주가 “수염을 덥수룩 기르고 나오면 어떡하느냐”고 말하자 “털 좋아하는 사람들이 내 털을 좋아한다”고 받아 치기도 했다. 스타의 옷장을 공개하는 KBS2 파일럿프로그램 ‘네멋대로 해라’에서 정형돈이 “겨울에 스님이 입는 옷 같다”고 하자 “나 기독교야”라고 말하기도 했다.

안정환의 입담은 캐스터와 주거니 받거니 대화를 나눠야 하는 축구해설에서 다져졌다. 방송계 관계자들은 “특화된 기술”이라고 치켜세운다. 유재석 강호동 신동엽 이휘재 등과 차별화 된 안정환만의 무기라는 것이다. 특히 월드컵 등 축구 중계를 통해 2년 넘게 호흡을 맞춘 김성주와의 찰떡 호흡은 안정환의 진행에 날개를 달아주고 있다.

장난스럽게 오가는 말 속에서 운동선수 출신답게 승부욕을 드러내기도 한다. 정색해서 과하게 말하지 않고 툭툭 가볍게 ‘밀당’하듯 입담을 과시한다. 대중문화 평론가 정석희씨는 “오버해서 잘 해보고 싶다는 의지를 보였다면 비호감으로 보기가 불편했을 텐데 안정환은 일반인의 정서로 예능을 한다”고 평가했다. 대중문화평론가 김경남씨는 “정형화 되지 않은 입담과 시원시원한 말투가 시청자들에게는 신선하게 다가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은영기자 kis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