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인권 외치는 야당 정치인의 두 얼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카드뉴스] 인권 외치는 야당 정치인의 두 얼굴

입력
2016.03.04 14:18
0 0

3월 1일 34번째 필리버스터 주자로 국회 본회의실 연단에 선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비대위원은 테러방지법의 인권 침해 요소를 조목조목 비판하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테러방지법을 밀어붙이는 여당에 맞서기 위해 이번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에게 힘을 실어달라며 눈물을 흘리기까지 했습니다.

그런데 필리버스터 주자로 나서기 하루 전 박영선 비대위원은 국회의원회관에서 전혀 다른 말을 했습니다. 보수 기독교계가 주최한 행사에 참석해 더불어민주당은 차별금지법과 인권 관련 법 제정에 반대한다고 밝힌 것입니다. 같은 '인권'을 두고 하루 사이 전혀 다른 말을 한 사연, 도대체 어떻게 된 일일까요.

글ㆍ기획=박소영기자 sosyoung@hankookilbo.com

그래픽=송정근기자 zoo52@hankookilbo.com

[카드뉴스] 더보기 ☞ 무자비한 '엄마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