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최흥수의 느린 풍경] 서릿발에 감춰진 봄소식

입력
2016.01.24 17:00
0 0

뒤늦게 시작된 한파의 기세가 매섭다. 겨울엔 모든 식물이 잎을 떨굴 것 같지만 절정의 추위도 견뎌내는 풀들이 있다. 가장자리에 날카로운 서릿발을 두른 미국쑥부쟁이가 양지바른 모퉁이에 군락을 이루고 있다. 냉이 꽃다지 뽀리뱅이 등 두해살이 풀과, 민들레 질경이 등 여러해살이 풀은 잎을 넓게 펴고 땅바닥에 몸을 바짝 붙이는 방법으로 겨울을 난다. 칼 바람은 피하고 조금이라도 땅속 온기에 의존하려는 모양새다. 바퀴살처럼 잎을 펼친 모습이 장미꽃을 닮았다고 해서 로제트(rosette) 식물로 부르기도 한다. 바람결이 달라지면 가장 먼저 봄 기지개를 켜는 식물도 이들이다. 동(冬)장군을 뚫고 온 냉이를 봄나물로 즐기고 노랗고 앙증맞은 꽃다지 꽃에서 이른 봄소식을 접할 수 있는 것도 모두 혹한을 견뎌내는 식물들의 지혜 덕분이다.

여행팀 차장 choissoo@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