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눈물 훔친 오바마…“숨진 초등생들 생각하면 미칠 지경”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영상]눈물 훔친 오바마…“숨진 초등생들 생각하면 미칠 지경”

입력
2016.01.06 18:50
0 0

[믿고 보는 동영상]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연설 도중 흐르는 눈물을 훔쳐야 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총기규제 행정명령을 발표하고 연설에 나섰다. 그는 연설을 하는 도중 총기난사 사건으로 숨진 샌터바버라 대학생들과 콜럼바인 고등학생들에 이어 코네티컷 주 뉴타운 초등학교 학생들을 열거하다가 갑자기 감정이 북받치는 듯 몇 초간 말을 멈췄다.

이어 "1학년생들…뉴타운"이라고 말을 다시 꺼낸 오바마 대통령의 눈가엔 서서히 물기가 어리기 시작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어느 누구도 총기가 사랑하는 아이들의 목숨을 빼앗갈 것이라고는 상상하지 못했을 것"이라며 다시 말을 멈췄다. 이미 눈물은 양쪽 뺨에 흘러내리고 있었다.

워싱턴, 오바마 대통령이 5일 백악관 이스트 룸에서 조 바이든 부통령과 총기폭력 희생자 가족들이 배석한 가운데 총기폭력을 줄이기 위한 행정명령 발표하던 중 뺨을 타고 흘러내리는 눈물을 닦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오른손으로 왼쪽 눈가에 흐르는 눈물을 훔친 오바마 대통령은 오른손을 입에 대고 무언가 생각에 잠긴 듯한 표정을 지었다. 이어 "나는 총기난사 사건으로 숨진 초등학교 1학년생 20명을 생각하면 미칠 지경"이라고 말하는 대목에서는 북받치는 감정을 주체하지 못한 채 눈물을 왈칵 쏟아냈다.

오바마 대통령이 눈물을 흘린 것은 이례적이지만, 아주 드문 일은 아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뉴타운 초등학교 총기난사 사건 직후 2012년 12월 14일 백악관에서 애도성명을 발표하는 과정에서도 눈물을 흘린 바 있다. 지난 2월에는 에릭 홀더 법무장관의 이임식장에서 눈물을 보였다.

강희경기자 kstar@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