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이정현 3점포 6발에 전자랜드 격침
알림

이정현 3점포 6발에 전자랜드 격침

입력
2016.01.05 21:30
0 0
5일 오후 원주 종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원주 동부와 부산 KT 경기. 동부 맥키네스가 돌파하고 있다. 원주=연합뉴스
5일 오후 원주 종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원주 동부와 부산 KT 경기. 동부 맥키네스가 돌파하고 있다. 원주=연합뉴스

안양 KGC인삼공사가 인천 전자랜드를 8연패 수렁으로 몰아 넣었다.

KGC인삼공사는 5일 안양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5~16 KCC 프로농구 정규시즌 인천 전자랜드와의 홈 경기에서 ‘3점슛’쇼를 선보이며 90-82로 이겨 2연패를 끊어냈다. 22승16패를 기록한 KGC인삼공사는 공동 4위 자리를 지켰다. 반면 8연패에 빠진 전자랜드는 11승27패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KGC인삼공사는 1쿼터에서 이정현의 3점포로 기선을 제압했다. 경기 시작과 함께 3점슛을 꽂아 넣어 기분 좋은 출발을 한 이정현은 1쿼터 종료 3초를 남기고 또 다시 3점포를 쏘아 올리며 29-20을 만들었다. 이정현은 1쿼터에만 5번의 3점슛을 시도해 4개를 성공했다. 2쿼터에서도 KGC인삼공사는 필요할 때마다 3점포가 터졌다. 2쿼터 막판 강병현과 김윤태, 마리오 리틀이 연속 3점슛을 넣으며 57-35로 달아났다. 2쿼터에만 30점을 몰아친 KGC인삼공사는 전반전을 59-39로 마쳤다.

하지만 후반전 시작과 함께 흐름이 바뀌기 시작했다. KGC인삼공사가 3쿼터 3분20초가 지날 때까지 무득점으로 흔들렸고, 이 틈을 놓치지 않은 전자랜드는 3쿼터에만 27점을 쏟아 부어 74-66으로 격차를 좁혔다.

4쿼터 들어 양 팀은 막판 스퍼트를 내기 시작했다. 4쿼터 종료 3분18초를 남기고 KGC인삼공사는 전자랜드 리카르도 포웰에게 득점을 허용해 84-82까지 쫓겼다. 막판 위기에 몰린 순간 또 다시 KGC인삼공사의 장거리포가 터졌다. 종료 2분16초전 리틀이 이날 KGC인삼공사의 14번째 3점슛을 성공시키며 87-82로 도망가는 점수를 만들며 승기를 잡았다. 이정현은 이날 6개의 3점슛을 성공시키며 20득점 7어시스트로 맹활약했고, 리틀은 3점슛 5개를 포함해 24득점을 기록하며 힘을 보탰다.

전자랜드는 포웰이 양팀을 통틀어 가장 많은 32득점을 올리며 9리바운드를 기록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한편 원주 종합체육관에서는 원주 동부가 부산 KT를 92-77로 꺾고 홈 9연승을 달리며 공동 4위를 유지했다. KT는 3연패에 빠졌다.

동부는 1쿼터를 24-25로 뒤진 채 끝냈지만 2쿼터에서 두경민의 3점슛으로 29-27로 역전, 흐름을 타기 시작했다. 이어 웬델 맥키넥스의 득점과 박지현의 3점슛 등이 연달아 터지면서 45-38로 앞선 채 2쿼터를 끝냈다. 후반 들어서도 동부는 흐름을 내주지 않았다. 4쿼터 초반 로드 벤슨이 7점을 몰아 넣으며 72-60으로 앞서나간 뒤 계속해서 두 자릿수 점수 차를 유지하며 KT를 따돌렸다. 동부는 로드 벤슨이 26득점 14리바운드 5어시스트로 활약했고, 맥키네스가 18득점 7리바운드로 힘을 보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안양=김주희기자 juhe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