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자영업 대출 520조원…"경기민감 업종에 집중"
알림

자영업 대출 520조원…"경기민감 업종에 집중"

입력
2016.01.05 10:26
0 0

50대 자영업자의 부채 규모가 520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주택담보대출비율(LTV) 70%를 넘어 나간 대출이 20% 가까이 돼 부실화할 가능성이 적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5일 발표한 '가계부채의 구조적 문제와 향후 과제'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6월 기준 자영업자 부채규모는 약 520조원으로 추산된다.

자영업자의 원리금상환비율은 23.1%로 일반 대출에 비해 높지만 '부채의 질'은 나빠지고 있다.

정희수 연구위원은 상업용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을 70% 초과한 고부담대출이 18.5%를 차지할 정도로 비교적 많은 것이 잠재 위험 요인으로 꼽힌다고 밝혔다.

사업자대출 등을 포함해 가계 및 기업대출을 중복해서 받은 자영업자 비중도 63.6%나 됐다.

특히 불규칙한 소득 흐름이 가장 큰 문제라고 정 위원은 지적했다.

작년 9월 기준 자영업자 대출은 부동산임대업 34.4%, 음식·숙박업 10.2%, 도·소매업 16.9% 등 경기 민감업종에 집중돼 있다.

정 위원은 은행 대출심사 강화에 따른 '풍선효과'로 금융위기 이후 비은행 금융회사 대출이 늘어난 점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3개 이상 금융회사에서 대출을 받은 다중채무자는 2010년 318만명에서 작년 6월 344만명으로 증가했다.

이에 따른 부채규모도 282조원에서 348조원으로 늘었다.

이처럼 대출이 늘어난 것은 가계대출은 연체율이 낮고 대손비용도 많지 않아 은행권이 낮은 수익률에도 주택담보대출을 확대했기 때문이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2012년 0.78%에서 2013년 0.63%로 10%포인트 넘게 하락한 후 2014년 0.49%, 작년 11월 0.42%로 계속 떨어지는 추세다.

김서연 기자 brainysy@sporbiz.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