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 만에 종료된 美 양적완화 시대 ‘빛과 그림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7년 만에 종료된 美 양적완화 시대 ‘빛과 그림자’

입력
2015.12.17 11:42
0 0

성장률 회복 등 성과 남겼지만

자산시장 버블 등 후유증 만만치 않아

풀린 자금 회수 시점과 방식 ‘촉각’

각국 통화정책 탈동조화도 변수

지난 2월 의회 하원 청문회에 참석한 재닛 옐런 연방준비제도 의장. 연합뉴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가 16일(현지시간) 9년여 만에 기준금리 인상을 결정하면서 2008년 이후 7년 간 지속된 제로금리와 양적완화(QE) 정책에 공식적인 마침표가 찍혔다. 미국을 시작으로 유럽과 일본 등 전세계 대부분 나라가 이 같은 정책 방향에 동참했고, 그 결과 세계경제는 금융위기의 수렁에서 벗어나 정상 궤도에 진입하는 데 성공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하지만 자산시장 곳곳에 상당한 버블이 형성된 가운데 그 동안 풀린 자금 회수가 불가피하다는 점에서 막대한 규모의 ‘돈풀기’가 남긴 부작용이 세계경제의 발목을 잡을 것이란 우려도 커지고 있다.

양적완화 정책의 역사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로 거슬러 올라간다. 2008년 9월 미국 투자은행 리먼브라더스의 붕괴로 글로벌 금융위기가 터지자 미 연준은 같은 해 12월에 기준금리를 사실상 제로인 0~0.25%로 낮춘다.

그럼에도 금융위기의 불길이 잡히지 않자 연준은 2009년 3월 국채와 모기지담보부증권(MBS) 등의 자산을 사들여 시중에 돈을 푸는 방식의 양적완화라는 변칙적인 카드를 꺼내 들었다. 이에 대한 반대의견도 만만치 않았지만 당시 연준 의장인 벤 버냉키는 경기 회복을 위한 불가피한 선택임을 강조하며 양적완화를 강행했다. 1차 양적완화가 큰 효과를 거두지 못하자 2010년 11월과 2012년 9월 2~3차 양적완화를 단행했고, 이 과정에서 연준이 사들인 채권은 총 4조5,000억달러에 이른다.

이를 지켜본 다른 나라들도 유사한 처방전을 꺼내기 시작했다. 2013년에 일본이 ‘아베노믹스’라는 이름으로 엔화를 시장에 풀었고, 올 초에는 유로존이 양적완화 정책의 개시를 공식 선언했다. 고육책에 가까웠던 양적완화 정책이 보편적인 통화정책으로 활용되기에 이른 것이다.

이는 그만큼 가시적인 효과가 뚜렷했기 때문이다. 양적완화를 시행한 후 2008년 10%에 달했던 미국의 실업률은 지난해 9월 5.9%까지 떨어졌다. 2008년 0%대였던 미국의 연간 성장률은 최근들어 역사적 평균치인 3%대에 근접했다. 이처럼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자 미국은 작년 10월로 양적완화를 마무리한 데 이어 이날 제로금리 시대까지 마감하며 7년 간 이어온 ‘돈풀기’ 정책을 공식 종료했다.

하지만 장기간 이어온 양적완화 정책의 후유증 또한 적지 않다. 부동산, 주식, 채권 등 자산시장은 흘러넘치는 자금에 의해 금융위기 직전의 수준까지 천정부지로 치솟았다. 세계증시의 시가총액이 6년 만에 2배 이상으로 부풀었고, 금융위기의 빌미가 됐던 부동산시장에선 버블 수준에 이르렀다는 경고음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

그 동안 사들인 4조5,00억달러의 채권 역시 ‘시한폭탄’이나 다름 없다. 연준이 이 채권을 원금과 이자를 받고 소멸하거나 시중에 팔 경우 금리가 급등하는 등 금융 시장에 미칠 영향이 막대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지속돼온 주요국 간의 통화정책 공조가 깨진 점도 변수다. 미국을제외한 유럽과 일본, 중국 등은 오히려 추가 양적완화를 검토하고 있는 등 여전히 저금리와 돈을 푸는 방식의 경기부양 기조를 고수하고 있기 때문이다. 김두언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주요국의 통화정책의 방향이 다르다는 점에서 금융시장 전체의 변동성이 확대될 수 밖에 없을 것”이라며 “미국의 양적완화 종료와 함께 세계경제는 다시 시계제로의 상태에 놓이게 됐다”이라고 말했다.

유환구기자 redsu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