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말 톺아보기] ‘치맥’ ‘치느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우리말 톺아보기] ‘치맥’ ‘치느님’

입력
2015.12.17 10:00
0 0

많은 사람들이 ‘치킨’을 무척 좋아한다. ‘치맥’과 ‘치느님’이라는 말이 새로 만들어져 쓰일 정도이다. ‘치맥(치킨과 맥주)’은 ‘치킨’과 ‘맥주’을 줄인 말이고, ‘치느님(치킨을 하느님처럼 숭배하는 일)’은 ‘치킨’과 ‘하느님’을 합성한 말이다. 그런데 둘 모두 우리말의 어법에 다소 어긋난다.

‘치맥’은 ‘치킨’과 ‘맥주’ 각각의 첫 음절을 따서 만든 준말이다. 이런 준말을 ‘두자어’라 한다. 우리말에서는 일반적으로 한자어 각각의 첫 음절을 따서 두자어를 만든다. ‘노동조합(勞動組合)’에서 ‘노조’라는 두자어를 만들어 내는 것이다. 뜻글자인 한자로 이루어진 한자어에서 첫 음절을 따서 만들어 냈기 때문에 두자어의 의미를 쉽게 짐작할 수 있다. 그런데 ‘치킨’은 한자어가 아닌 외래어이다. 그 의미도 쉽게 짐작할 수 없다. ‘프로필 사진(profile寫眞)’의 두자어인 ‘프사’도 그런 예이다.

‘치느님’은 ‘치킨’의 앞부분인 ‘치’와 ‘하느님’의 뒷부분인 ‘느님’을 합성하여 만든 말이다. 이런 말을 ‘혼성어’라 한다. 그런데 우리말에서는 이런 방식의 합성 자체가 자연스럽지 않다. 이는 영어권에서 유래한 합성 방식이다. ‘스모크(smoke)’의 앞부분과 ‘포그(fog)’의 뒷부분을 합성한 ‘스모그(smog)’가 그 대표적인 예이다. 우리말에서는 이러한 합성 방식이 자연스럽지 않기 때문에 그 의미 또한 짐작하기 쉽지 않다. 그럼에도 최근 ‘고기느님(고기+하느님)’ ‘유느님(유재석+느님)’의 ‘~느님’류 혼성어가 크게 인기를 끌고 있다.

새말의 의미를 쉽게 짐작할 수 있어 사람들 간에 원활하게 의사소통이 원활하려면 우리말의 어법을 고려해 새말을 만드는 게 좋겠다.

박용찬 대구대 국어교육과 부교수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우리말 톺아보기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