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건강상식] 임플란트, 수술만이 전부가 아닌 일상 생활로의 복귀 또한 중요
알림

[건강상식] 임플란트, 수술만이 전부가 아닌 일상 생활로의 복귀 또한 중요

입력
2015.12.14 14:37
0 0

임플란트는 이제 치아를 대체할 수 있는 방법으로 대중들에게 보편화되었다. 기술의 발전은 임플란트의 실용성을 높였을 뿐 아니라 시간적 부담과 경제적 부담을 많이 낮추어 주었다. 하지만 이렇게 인지적으로 보편화가 되었음에도 현실적으로는 접근이 그렇게 쉽지만은 않은 상황이다. 경제적인 문제는 둘째로 치더라도 임플란트 수술 후의 직장 생활 복귀에서의 심미적인 불편함과 식사에 대한 어려움이 큰 부분으로 다가오게 된다.

익산에 사는 P(58, 남)씨는 최근 임플란트에 대한 고민이 많다. 임플란트를 하기 위한 방문한 치과에서 임플란트 또는 거기에 필요한 어려운 뼈이식 후에 수술 부위에 압박을 피하기 위해 1~2달 간은 임시치아를 하지 말라고 얘기를 들었기 때문이다.

분명히 맞는 말이다. 수술 후의 수술 부위의 압박은 임플란트와 뼈이식의 실패를 초래할 수 있기 때문이다. 보통의 환자들은 그 말을 그냥 받아들이고 1~2달 사람도 만나지 않고 사회생활의 불편함을 감내하기도 한다. 하지만 직장인의 경우에는 이 시기 동안 휴가를 내기도 힘들고 일을 그만두기도 어려우며 치아가 없다는 것에 대한 심리적 상실감까지 겪을 수 있다. 그렇다면 수술 후의 이러한 불편함을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은 과연 없는 것인가?

전주 예일 치과 의원 황동현 치의학 박사는 "요즘의 좋은 임플란트의 표면처리 기술은 임플란트 식립과 동시에 즉시 기능이 가능하며 많은 뼈이식에 의하여 즉시기능이 어렵다면 3~4개월만 사용 후 제거하는 임시 임플란트를 통해 심미적인 부분과 저작기능의 회복을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고 말하고 "한꺼번에 앞니 혹은 앞니와 어금니를 발치해야 하는 경우 미리 부분 틀니 또는 전체 틀니를 제작해 발치와 동시에 틀니를 장착해 줄 수도 있다."라며 수술 후 불편함에 대한 해결이 가능함을 설명했다.

보이지 않는 어금니 쪽을 발치한 후 임플란트를 식립하는 경우에는 수술 후 3~4개월 그냥 놓아두는 것이 좋다. 심미적으로 문제가 되지도 않고 저작기능 또한 대신 할 수 있는 다른 치아들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앞니의 심미적인 부분과 많은 임플란트 수술 후의 저작에 대한 불편함을 간과하기는 힘들다. 전주 예일 치과 황동현 원장은 "젊은 사람보다 고령의 환자들의 경우에는 임플란트 식립과 동시에 음식을 씹을 수 있게 해 드려야 한다고 생각한다. 몸의 기력도 많이 떨어져 있는 상태에서 수술에 대한 부담감을 안고 또 수술 후 음식도 제대로 먹지 못한다면 더욱 힘들 것이다." 라고 설명했다.

많은 수의 환자들이 수술에 대한 부담감과 수술 후의 사회생활 복귀에 있어서의 심미적 불안감에 수술을 망설이고 있다. 임플란트를 계획하고 있다면 전문의료진과 충분한 진단과 상담을 할 필요가 있다. 본인이 원하는 부분을 얘기하여 수술 후 사회복귀에 있어 불편하지 않은 임플란트 수술 계획을 세우는 것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한편 전주 예일치과 의원은 내비게이션 임플란트, 올온포 임플란트, 당일 임플란트 등 다양한 임플란트 방식을 통해 각각의 환자에게 가장 알맞는 임플란트를 추천하여 만족도 높은 결과를 얻고 있다. 이를 통해 전주 인근의 익산, 군산, 정읍, 김제 등지에서도 많은 환자들이 믿을 수 있는 치료를 위해 찾고 있다.

한국스포츠경제 master@sporbiz.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