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분당 화재, 학생들 살린 학원강사들의 침착한 대응
알림

분당 화재, 학생들 살린 학원강사들의 침착한 대응

입력
2015.12.14 11:21
0 0

'일사불란한 대피', 강사들의 차분한 대처와 안내로 인명피해 막아

11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수내동의 상가건물에서 발생한 화재 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인명 수색 작업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수내동의 상가건물에서 발생한 화재 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인명 수색 작업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오후 8시 10분께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12층짜리 상가건물 2층 A수학학원.

평소와 같이 고등학생 270여명이 각자 교실에서 수업을 받던 중 갑자기 "1층에 불이 났다"는 학생들의 목소리가 울려 퍼졌다.

강의중이던 김홍석 강사와 공상태 강사는 각기 다른 교실에서 불을 발견하고는 바로 학원 전체에 화재 상황을 알렸다.

강사들은 "흥분한 상태에서 갑자기 출구로 몰리면 다칠 수 있다"며 학생들을 안정시켰다.

이미 건물에는 연기가 많이 차 있었지만, 강사들은 일사불란하게 복도로 학생들을 모아 세줄로 앉게 한 뒤 화장실에 가서 휴지에 물을 적셔 와 아이들에게 나눠줬다.

코와 입을 젖은 휴지로 막은 아이들은 강사들과 함께 탈출구를 찾기 시작했다.

1층 비상구 쪽에는 불길이 번져, 나갈 수가 없자, 일부는 옥상으로, 일부는 지하로 내려갔다.

[11일 오후 8시 18분께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수내동의 13층짜리 상가건물 1층에서 불이 나 건물에 있던 250여명이 대피했다. 소방당국은 1시간여 만에 화재를 모두 진압했다. 김동기씨 제공
[11일 오후 8시 18분께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수내동의 13층짜리 상가건물 1층에서 불이 나 건물에 있던 250여명이 대피했다. 소방당국은 1시간여 만에 화재를 모두 진압했다. 김동기씨 제공

다행히 지하 1층 주차장 쪽 비상구는 아직 불이 번지지 않았다.

강사들은 침착하고도 신속하게 학생들을 데리고 지하 1층 주차장을 통해 건물을 빠져나갔다.

옥상으로 올라간 강사와 학생들은 옥상 문이 잠겨 있어 다시 지하 1층으로 내려와야 했다.

지하 4층까지 내려간 무리도 다시 지하 1층으로 올라왔다.

그 사이 학생들은 우왕좌왕했지만, 강사들은 평소 화재대피요령을 숙지하고 있었던 덕에 학생들을 안정시키고 다시 퇴로를 찾아 지하 1층 탈출구로 향했다.

건물 안에 있던 이대권 원장은 저녁 식사하러 밖에 나간 다른 강사에게 전화를 걸어 탈출로를 찾도록 지시했다.

먼저 빠져나간 강사, 학생들과 함께 지하 1층 비상구에서 후레쉬로 불을 밝히고 "이쪽으로 나오라"며 소리쳤고, 계단에서 퇴로를 찾던 다른 강사와 학생들은 불빛과 목소리를 듣고 무사히 빠져나갔다.

의정부 화재와 분당 화재 비교. 한국일보
의정부 화재와 분당 화재 비교. 한국일보

이대권 원장은 상담하러 왔다가 건물 안에 갖힌 학부모가 연기를 마셔 어지럼증을 호소하자, 손수 등에 업고 밖으로 빠져나왔다.

연기 탓에 한 치 앞도 볼 수 없는 상황이었고, 대규모 사상자가 발생할지도 모를 불안한 상태였지만, 강사들은 침착하게 대처했다.

이렇게 학생과 강사까지 모두 300여명에 달하는 인원이 모두 무사히 빠져나왔지만, 김승환 강사를 포함 강사 4명과 학생 1명은 혹여 남아 있을지 모를 학생들을 찾기 위해 끝까지 2층 학원에 남았다.

소방관들이 불길을 잡고, 인명검색을 하던 중 이들과 마주쳤다.

그 상황에서도 마지막 남은 강사들은 "우리는 괜찮으니 다른 교실을 확인해달라"고 요청했다.

소방관이 "아무도 없으니 탈출하라"고 하자 그제야 마음을 놓은 마지막 5명은 2층 창문을 통해 소방 사다리차를 타고 탈출했다.

결국 김승환 강사는 마지막까지 연기를 마신 탓에 아직 병원에 입원한 상태이나, 나머지 강사와 학생, 학부모 등은 모두 무사히 병원진료를 마치고 귀가했다.

A학원 김영수 총괄원장은 "다행히 화재대피요령을 숙지해 침착하게 대응한 탓에 크게 다친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며 "학원은 학생과 학부모 등 병원진료를 받은 모든 피해자의 병원비를 부담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학원은 학생들의 신체적 피해뿐 아니라 정신적 피해도 줄이려고 다각도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