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중러 접경 북방 연결루트로 급부상... 전략적 가치 다시 살펴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북중러 접경 북방 연결루트로 급부상... 전략적 가치 다시 살펴야"

입력
2015.11.11 20:00
0 0
이창주 푸단대 박사

중국 전문가인 이창주 중국 푸단대 박사는 11일 한국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두만강 유역 개발로 북ㆍ중ㆍ러 삼각지대가 동북아 물류거점으로 거듭나면 남북한간 새로운 교역루트가 생기기 때문에 경제적 이득과 남북간 긴장완화ㆍ화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다”고 밝혔다.

-북ㆍ중 교역이 최근 주춤하다.

“동북3성은 고속철도와 항만을 이용해 주변국가와 연안지역의 물자가 쉽게 유입된다. 그러나 북한은 인프라가 열악하고 제조업 발전이 매우 더디다. 국제제재와 한국 정부의 5ㆍ24 조치로 중국과 러시아와의 무역거래에 전적으로 의존하는 상황이다.”

-두만강 지역 쪽의 경제교류 특징이 있나.

“동북3성 및 북한의 나진ㆍ선봉, 청진, 함흥, 평양과 더불어 동해까지 연계된 상품이 많다. 하지만 국제정세에 따른 외적 변수가 많은 영향을 준다.”

-신두만강대교가 건설되고 있는 취안허 세관이 주목 받고 있는데.

“취안허 세관을 통해 북한으로 모든 종류의 생필품이 들어간다. 중국 상품의 4분의1 정도는 나진ㆍ선봉에서 소비되고 나머지는 청진 함흥 평양 시장으로 유입된다. 나진까지 도로가 연결됐고, 신두만강대교도 내년 10월 완공되는 등 인프라 확충이 빠른 속도로 이뤄지고 있다. 중국이 훈춘을 통해 동해로 진출하기 위한 통로로서 의미가 크다.”

중국 훈춘(다리 오른쪽)의 취안허(圈河) 세관과 북한 나진ㆍ선봉(왼쪽)을 잇는 신두만강대교 건설현장. 지난달 26일 북ㆍ중간 월경을 가로막는 철조망 사이로 기존의 두만강대교(상판이 물결 표시처럼 보이는 다리) 바로 옆에서 한창 교각공사 중인 신두만강대교 현장이 보이고 있다. 나진ㆍ선봉 쪽에서 훈춘으로 연결되고 있는 신두만강대교는 내년 10월 완공 예정이다. 훈춘=배우한기자 bwh3140@hankookilbo.com

-우리 정부나 기업이 두만강 유역을 주목해야 이유는 무엇인가.

“북한 접경지역은 그 동안 한국 입장에서 북방의 끝으로 인식돼왔다. 그 동안 동북3성과 러시아 극동지역의 산업화가 이뤄지지 않아 전략적 가치가 낮게 평가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북방과 연결하기 위한 통로로 전략적 가치를 다시 봐야 할 것이다.”

-중국의 일대일로 전략이 북중러 관계에 미칠 영향은.

“중국의 일대일로 전략은 중국의 대외진출과 산업구조 전환이 핵심이다. 중국이 자본을 투자하고, 주변국과 연결하는 인프라를 건설한 후 통관 및 검역 시스템을 간소화하는 것으로 요약된다. 중국은 물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북한과 러시아에도 이를 적용해 한반도 정세가 완화하면 큰 성장을 보일 것이다.”

강철원기자 strong@hankookilbo.com

[글 싣는 순서]심층기획 ‘개발 열풍, 북ㆍ중ㆍ러 접경을 가다’

<1>천지개벽하는 압록ㆍ두만강변

<2>100년 만의 부활 꿈꾸는 연해주

<3>대륙의 꼬리가 동북아 물류중심으로

<4>긴장과 기대 교차하는 두만강

<5>열리지 않은 희망다리, 신압록강대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