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흑 대마, 위기 탈출
알림

흑 대마, 위기 탈출

입력
2015.11.11 20:00
0 0

예선 결승전 제5국

백 신진서 3단

흑 한승주 2단

<장면 7> 우변 흑 대마가 아직 미생이므로 한승주가 1로 붙여서 달아났지만 신진서가 2로 한 칸 뛰어 추격하자 중앙에서 백의 발언권이 점점 강해지고 있다. 그래서 한승주가 계속 일방적으로 쫓길 수만은 없다며 3으로 반격에 나섰다. 이는 물론 흑이 A로 나와 끊는 뒷맛을 노리는 것으로 무척 좋은 자리임에 틀림없다. 하지만 약간 한가한 느낌이다. 백이 응수하지 않아도 당장 무슨 탈이 나는 건 아니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참고1도> 1, 3으로 나와 끊으면 4, 6으로 오히려 흑이 잡힌다.

참고1도
참고1도
참고2도
참고2도

신진서가 얼른 손을 빼서 4로 젖히자 흑 대마가 매우 위험해 보인다. 그래도 다행히 한승주가 타개책을 찾아냈다. 먼저 5로 들여다본 게 유일한 삶의 맥점이다. 백이 <참고2도> 1로 봉쇄해 흑돌을 다 잡자고 하는 건 무리다. 흑이 2, 4로 나와 끊으면 지금은 <1도>와 달리 백이 5, 7로 진행할 수밖에 없으므로 흑이 8로 백 한 점을 잡고 거뜬히 살아 버린다.

따라서 백이 6으로 이을 수밖에 없고 이틈에 흑이 7부터 11까지 상변 쪽으로 머리를 내밀어서 일단 위기를 벗어났다. 박영철 객원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