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그녀는 예뻤다' 최시원, 황정음에 무슨 말 남겼나 '그저 미소만'

알림

'그녀는 예뻤다' 최시원, 황정음에 무슨 말 남겼나 '그저 미소만'

입력
2015.11.05 22:45
0 0

'그녀는 예뻤다'가 화제다.

5일 MBC 수목드라마 '그녀는 예뻤다' 15회에는 신혁(최시원)이 모스트 1위 탈환을 위해 성준(박서준)에 자신의 이야기를 기사로 써 달라고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관리팀으로 다시 돌아간 혜진(황정음)은 모처럼의 칼퇴근에 허전해하며 길을 가고 있었다.

신혁과 닮은 모습을 발견한 혜진은 이를 뒤따라 갔지만 그 곳에 신혁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허무해하는 혜진을 붙잡아세운건 다름 아닌 신혁이었다.

신혁은 모자를 깊이 쓴 모습으로 나타나 여느때처럼 "안녕 잭슨? 잘 지냈어?"라며 인사를 건넸다.

혜진은 신혁에 "이런게 어딨어요 기자님"이라고 원망하며 "나한테만 인사 안 남기고"라고 서운한 마음을 드러냈다.

신혁은 혜진에 "그래서 내가 지금 이렇게 인사 남기러 왔잖아"라며 여전한 미소를 보였다.

내심 걱정했던 혜진은 신혁에 "어디서 지내요? 밥은 먹고 다녀요?"라며 폭풍 질문을 쏟아냈다.

신혁은 혜진을 다정하게 안으며 귓속말을 전했고 이를 들은 혜진은 실소를 터트렸다.

이후 멀어지는 신혁을 보며 혜진은 그간 신혁과의 즐거웠던 추억을 떠올리며 아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진=MBC '그녀는 예뻤다' 방송 캡처

온라인뉴스팀 onnews@sporbiz.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