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 교과서 반대” 잇단 도심 집회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국정 교과서 반대” 잇단 도심 집회

입력
2015.10.17 21:57
0 0

교복 입은 청소년들도 거리로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로공원에서 열린 '한국사교과서 국정화 저지 국민대회'에서 참가자들이 피켓을 들고 있다. 뉴시스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로공원에서 열린 '한국사교과서 국정화 저지 국민대회'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시스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로공원에서 열린 '한국사교과서 국정화 저지 국민대회'에서 참가자들이 피켓을 들고 있다. 뉴시스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 등이 17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서명운동'에 참석,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에 반대하는 집회가 17일 도심에서 잇따라 열렸다.

전교조 등 466개 단체의 연대체인 ‘한국사교과서국정화저지네트워크’는 이날 오후 4시께 서울 광화문 세종로공원에서 800여명(경찰추산)이 참석한 가운데 ‘국정화 저지 범국민대회’를 열어 한국사 국정교과서 전환 중단을 촉구했다.

원로 역사학자 이이화씨는 “현 검인정 교과서를 아무리 찾아봐도 김일성 주체 사상 찬양과 한국전쟁 북침과 같은 내용은 없다”며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는 반민족적이고 반헌법적인 것으로 후대에 부끄럽지 않기 위해 용기를 내어 막겠다”고 밝혔다.

단일 역사교과서에 반대하는 청소년들이 17일 서울 인사동에서 '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모임을 마치고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단일 역사교과서에 반대하는 청소년들이 17일 서울 인사동에서 열린 '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모임에서 의견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로공원에서 열린 한국사교과서 국정화 저지 국민대회에서 한 참가 고등학생이 구호가 적힌 피켓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로공원에서 열린 '한국사교과서 국정화 저지 국민대회'에서 함세웅 신부가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위안부 문제 해결 활동을 하는 대학생 단체 평화나비의 정수연씨는 “최근 다른 청년단체와 함께 ‘김일성 주체사상을 아이들이 배우고 있다’는 허위사실이 담긴 현수막을 게시한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등 새누리당 관계자를 검찰에 고발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앞으로 교과서 국정화 반대 서명운동ㆍ인증샷 캠페인 등을 계속해서 펼치고, 청소년을 주축으로 관련 소송인단을 모을 계획이다.

앞서 고등학생 등 청소년들로 구성된 ‘국정교과서반대 청소년행동’은 오후 2시께 서울 종로구 인사동 북측광장에서 지난주에 이어 제2차 국정교과서 반대 행사를 열었다.

청소년 50여명(경찰추산)은 ‘역사교육은 죽었다’는 의미로 교복에 검은 타이와 흰 장갑을 착용하고서 국정화 철회를 촉구했다.

이날 오후 7시부터는 민주노총 등 58개 단체가 연대한 민중총궐기 투쟁본부가 중구 파이낸스센터 앞에서 노동개악ㆍ역사교과서 국정화 저지를 주장하며 촛불 행진을 연다.

연합뉴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