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북한도 김정은·류윈산 회동 보도…양국 혈맹관계 부각
알림

북한도 김정은·류윈산 회동 보도…양국 혈맹관계 부각

입력
2015.10.10 10:21
0 0

김정은 "북중 전통, 실천으로 계승하고 빛내야"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북한을 방문한 중국 권력서열 5위 류윈산(劉雲山) 중국공산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과 9일 회동했다고 조선중앙TV가 10일 보도했다. 사진은 회동중인 류윈산 상무위원의 모습.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북한을 방문한 중국 권력서열 5위 류윈산(劉雲山) 중국공산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과 9일 회동했다고 조선중앙TV가 10일 보도했다. 사진은 회동중인 류윈산 상무위원의 모습.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북한을 방문한 중국 권력서열 5위 류윈산(劉雲山) 중국공산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과 9일 회동했다고 조선중앙TV가 10일 보도했다. 사진은 회동에 이은 기념사진 촬영이 끝나고 김정은 제1위원장과 류윈산 상무위원이 환하게 웃으며 악수를 나누는 모습.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북한을 방문한 중국 권력서열 5위 류윈산(劉雲山) 중국공산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과 9일 회동했다고 조선중앙TV가 10일 보도했다. 사진은 회동에 이은 기념사진 촬영이 끝나고 김정은 제1위원장과 류윈산 상무위원이 환하게 웃으며 악수를 나누는 모습. 연합뉴스

북한 매체들은 10일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방북한 중국 권력서열 5위 류윈산(劉雲山) 공산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을 만나 양국관계 복원 의지를 밝힌 데 대해 비교적 상세히 보도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과 조선중앙방송은 이날 "김정은 제1위원장이 조선 노동당 창건 70돌에 즈음하여 우리나라를 공식친선방문하고 있는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이며 서기처 서기인 류윈산 동지를 단장으로 하는 중국 공산당 대표단을 접견했다"고 전했다.

김정은 제1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중국 공산당 대표단의 우리나라 방문이 두 당, 두 나라 사이의 훌륭한 전통을 계승하고 발전시키는 데 적극 이바지하는 의의깊은 방문으로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 "조중(북한과 중국) 관계는 단순한 이웃과의 관계가 아니라 피로써 맺어진 친선의 전통에 뿌리를 둔 전략적 관계로 되어왔다"면서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위원장이 우리에게 남긴 가장 큰 대외사업업적과 유산도 조중친선"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아울러 "김정일 위원장이 생전에 조중친선은 두 나라 인민의 역사적이며 전략적인 선택이라고 말했다"면서 "김정일 위원장은 생애의 마지막 시기에도 조중친선의 강화 발전을 위하여 크나큰 노고와 심혈을 바치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전통은 역사책이나 교과서에 기록하는 데 그칠 것이 아니라 실천으로 계승하고 빛내여가야 한다"면서 "전통적인 조중친선을 대를 이어 공고발전시켜나가려는 것은 우리 당과 인민의 의지"라고 북중관계 강화에 확신을 나타냈다.

이에 류 상무위원은 "중국 공산당 대표단은 피로써 맺어진 중조(중국과 북한) 두 나라 당과 정부, 인민들 사이의 전투적 친선을 대를 이어 고수하고 빛내이며 정치, 경제, 군사, 문화 등 모든 분야의 친선협조관계를 새로운 높은 단계로 전면적으로 발전시킬 사명을 안고 조선을 방문하였다"고 통신은 전했다.

그는 또 "중국당과 정부는 두 당, 두 나라 옛 세대 영도자들이 친히 마련하고 가꾸어준 중조친선관계를 특별히 귀중히 여기고 있다"면서 "중국당과 정부는 조선당과 정부와 함께 노력하여 전략적인 중조친선을 훌륭하게 수호하고 훌륭하게 공고히 하며 훌륭하게 발전시켜 두 나라와 두 나라 인민에게 행복을 가져다주기 위하여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북한 매체들은 류 상무위원이 김 제1위원장에게 "중국이 6자회담 재개를 위해 북한과 함께 노력할 의지가 있다"고 언급한데 대해서는 보도하지 않았다.

이날 회동에는 북측에서 김기남 김양건 노동당 비서가, 중국 측에서는 류 상무위원 외에 왕자루이(王家瑞) 공산당 중앙위원회 대외연락부장, 장예쑤이(張業遂) 외교부 상무부부장, 쑹타오(宋濤) 당 중앙외사판공실 상무부주임, 인팡룽(殷方龍) 인민해방군 총정치부 부주임, 류훙차이(劉洪才) 당 중앙위원회 대외연락부 부부장, 리진쥔(李進軍) 주 북한 중국 대사가 참석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제1위원장이 중국 대표단과 조중 두 나라 관계의 강화발전과 상호 관심사로 되는 문제들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면서 "담화는 시종 친선적이며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고 전했다.

김 제1위원장은 류 상무위원에게 선물을 전달했으며, 중국 대표단과 기념사진도 찍었다.

류 상무위원은 이날 평양 도착 직후 최룡해 북한 노동당 비서와도 만수대의사당에서 회담을 가졌다.

연합뉴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