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동방신기 슈퍼주니어→엑소 샤이니 ③
알림

동방신기 슈퍼주니어→엑소 샤이니 ③

입력
2015.10.05 23:59
0 0

■ 동방신기 슈퍼주니어→엑소 샤이니

SM은 비교적 안정적인 모양새로 세대교체에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일본과 아시아 시장을 주무른 동방신기, 중화권에서 강한 슈퍼주니어의 공백이 크게 여겨지지만 엑소와 샤이니가 그 역할을 대신할 만큼 빠르게 성장했다.

특히 엑소의 성공은 적절한 시기에 SM의 로드맵을 그려줬다. 2012년 데뷔한 엑소는 이듬해 '으르렁'으로 잠재력을 터뜨렸다. 10만장만 넘어도 주목 받는 침체된 음반 시장에 밀리언셀러로 등극했다. 올 상반기에도 두 장의 앨범으로 125만장을 팔아치우며 전성시대를 열었다.

동방신기가 일본에서만 싱글로 410여만장의 판매고를 올리고 4년간 투어 콘서트에 275만명을 동원한 것과 비교는 아직 이르다. 그러나 엑소의 보폭은 크다. 일본에서 오는 11월 첫 싱글을 발표하는 것과 동시에 도쿄돔, 오사카 쿄세라돔에서 콘서트를 연다. 데뷔 3년 만에 일본에서 돔 콘서트를 연 해외 아티스트는 엑소가 처음이다.

중국 활동도 화려한 막을 올렸다. 상하이, 베이징, 청두, 홍콩, 시안, 충칭, 광저우 등을 순회하며 중국 소녀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확인했다. 중국 시장 내 변수는 앞서 팀을 이탈한 중국인 멤버 타오·루한·크리스. 'SM에서 중국인 차별 대우가 있었다'며 여론을 선동하는 게 부담이지만 SM은 베이징 법원에도 이들을 상대로 소를 제기하며 강경하게 방어 자세를 취하고 있다.

심재걸 기자 shim@sporbiz.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