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달시 파켓] 'IE 천국' 한국이 걱정되는 이유

입력
2015.10.02 12:09
0 0

내가 아는 한, 한국에 사는 외국인들은 일반적으로 이 나라에 대해 긍정적인 태도를 갖고 있으며 고도로 발전된 최신 유행지라고 여긴다. 그러나 한국에 널리 퍼진 인터넷 익스플로러(Internet Explorerㆍ이하 IE) 사용을 이야기 하면, 아무리 온화한 외국인이라도 금방 분노에 휩싸인다.

인터넷 브라우저는 특별히 강한 의견을 피력할 필요가 없었던 영역이다. 단지 웹사이트에 접속하기 위한 수단일 뿐이고, 문제없이 그 사이트를 이용할 수만 있다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크롬인지 IE인지, 사파리든 파이어폭스든 신경 쓰지 않았다.

그렇다 하더라도, 몇 가지 이유로 인해 인터넷 브라우저는 많은 컴퓨터 이용자들에게 민감한 반응을 불러 일으킨다. 어떤 사람들은 스피드나 기능 때문에 구글 크롬을, 디자인 때문에 사파리를 선호할지도 모른다. 그러나 세계적으로 가장 공통적인 감정은 바로 IE 에 대한 격렬한 혐오다.

빠른 검색을 살펴보자. 느리고 안전하지 않으며, 에러로 가득하고 멋지지 않다는 등 IE를 조롱하는 농담의 개수가 하나의 지표다(그 중에서 내가 가장 좋아하는 건 “IE가 기본 브라우저를 바꾸라고 요청하는 용기는 당신이 여자에게 데이트를 신청하는 용기와 같다”는 조크다). 웹사이트 설계자들은 작업이 어렵다는 이유로 특히 더 IE에 대해 악감정을 가지고 있다.

최근 몇 년간 마이크로소프트(이하 MS)는 IE에 대해 많은 개선책을 내놨고 그 결과 새로운 버전들은 많이 빨라지고 악성코드로부터도 안전해졌다. 하지만 MS는 결국 부정적인 이미지의 브랜드를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거나 완전히 새로운 브라우저를 만드는 게 낫다고 결정했다. 7월 윈도10을 론칭하면서 MS의 새로운 브라우저로 ‘엣지’를 선보였다(사진). 물론 IE는 회사의 ‘넘버2 브라우저’로서 남을 것이다.

구글 크롬은 지금 세계적으로 가장 널리 퍼진 브라우저다. 그러나 유독 한국과 일본에서만 IE가 단단히 자리잡고 있다. 한국에서는 컴퓨터 사용자의 88%가 IE를, 9%만이 크롬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물론 이 사실은 1999년 온라인 쇼핑과 뱅킹 활성화를 위한 법안과 관련이 있는데, 이는 IE에만 적용되는 액티브X 기술을 기반으로 한다는 데 맹점이 있었다. 비록 현 정부가 더 새로운 기술 기반의 온라인 서비스를 독려했음에도, 여전히 매우 복잡한 한국의 사이트들은 IE를 제외하고는 크롬, 사파리 등에서 작동하지 않는다. 액티브X를 지원하지 않는 엣지에서 제대로 움직이지 않는 것은 말할 것도 없다.

한편으론 한국에 사는 사람들은 다른 브라우저를 떠올릴 필요 없이 그냥 IE를 이용해 자국 웹사이트에서 별 문제없이 쇼핑을 즐긴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애플 제품을 쓰는 사람이나 크롬 등 다른 웹사이트를 이용하는 사람들에겐 계속된 골칫거리일 수밖에 없다. 크롬을 사용하는 나로서는 IE로 돌아가는 것보다 죽는 편이 빠르겠다고 생각할 정도니까. 그러나 한국의 웹사이트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컴퓨터에 IE 버튼을 남겨둬야만 한다. 한국에서 산 지 18년이 넘었지만, 나는 한국 사이트의 복잡한 온라인 거래를 시작하기 전에 여전히 크롬을 끄고 IE를 열어야 한다는 사실을 종종 까먹는다. 에러 메시지를 확인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대개 5분. 그럴 때마다 아무리 온순한 성격의 나일지라도 피가 거꾸로 치솟는 걸 느낀다.

IE를 쓰지 않는 사람들이 한국에 실망하는 것을 그저 약간의 애로사항 정도로 치부할 수도 있겠다. 그러나 그 밑에는 또 다른 문제가 감지된다. 한국 사회는 때때로 승자의 뒤에서 뭉치는 경향이 있다. 가장 크거나 유명한 브랜드 또는 아이디어를 응원하고, 아무리 품질이 뛰어난 대안이 있다 해도 관심을 갖지 않는다. 물론 이것은 세계 어느 나라에서든 볼 수 있는 일이다. 그러나 한국에서 유독 두드러진다. 몇 년 전, 한국은 IE가 승자라고 생각해 IE를 선택했다. 그러나 전세계적으로 IE는 ‘루저’임이 판명됐고, 지금은 MS조차도 포기했다. 한국 웹사이트들이 “IE만 쓰세요”라는 말을 멈추고 다양한 브라우저를 사용하는 고객들을 받아들이는 데에는 얼마나 긴 시간이 걸릴까?

영화평론가 겸 배우

액티브X에 열 받아 보지 않은 사람이 있을까? 한국일보 자료사진

<원문보기>

The Peculiar Case of Internet Explorer in Korea

Most expats I know living in Korea have a generally positive attitude towards the country, and consider it to be a highly developed, trendy place. But if you want to see even mild-mannered expats fly into a sudden rage, mention Koreans’ widespread use of Internet Explorer.

Internet browsers fall into the category of things that we shouldn’t ever need to form strong opinions about. It’s nothing more than a tool to access websites, so as long as we can use a website without problems, most people shouldn’t care if they’re using Chrome or Internet Explorer, Safari or Firefox.

And yet, for some reason internet browsers provoke a highly passionate response from many computer users. Some people might prefer Google’s Chrome for its speed or functionality, or Apple’s Safari for its design. But around the world, the most common emotional response to web browsers is a passionate hate for Internet Explorer.

A quick web search (even on IE) will confirm this. One indication is the number of jokes that make fun of IE for being slow, insecure, filled with errors, and generally uncool. (One of my favorites: "If Internet Explorer is brave enough to ask you to be your default browser, you're brave enough to ask that girl out.") People designing websites have particularly negative feelings for the browser, because it’s so difficult to work with.

Actually, in recent years Microsoft has made improvements to Internet Explorer, so that new versions are now fast to use and protect users from malware. But in the end, Microsoft decided that the brand had such a negative image that it would be better to start over and create a completely new browser. In July, Edge was officially launched for Windows 10 as Microsoft’s new primary web browser. IE will continue to be available as the company’s #2 browser.

Google’s Chrome is now easily the most widely used web browser in the world. But there are still two countries where IE remains entrenched: Japan and Korea. In Korea, it’s estimated that 88% of users use IE, and only 9% use Chrome.

This is related, of course, to a 1999 law that requires online shopping and banking in Korea to be done with a technology called Active X which is only available on IE. Even after the current government has started encouraging online banking services and other websites to use newer technology, most complex Korean sites don’t work on Chrome, Safari or any browser but IE. They also don’t work on Microsoft’s Edge, which doesn’t support Active X.

On the one hand, people living in Korea can just choose to use IE, forget about other browsers, and shop on Korean websites without any problem. But for people who use Apple products, Chrome or other web browsers, it’s a constant headache. Speaking for myself, I use Chrome, and would sooner die than go back to IE. But I have to keep a copy of IE on my desktop in order to use Korean websites. Even after living in Korea 18 years, I still often forget to close Chrome and open up IE before starting a complicated online transaction on a Korean website. It’s usually only after 5 minutes of entering text that I get the error message. At such times, even my mild-mannered personality erupts in fury.

So it’s partly a matter of inconvenience that makes people who don’t use IE feel so frustrated with Korea. But beneath it, one can sense another issue as well. Korean society sometimes shows a tendency to coalesce behind a winner: to support the biggest or most famous brand or idea, and pay little attention to alternatives, even if in some ways their quality is superior. Of course this happens in countries all around the world, but it seems particularly strong in Korea. Years ago, Korea picked IE because it thought it was a winner. But globally, it turned out to be a loser, and now even Microsoft has given up on it. How much time will it take before Korean websites stop saying “Just use IE,” and allow customers to choose their own browser?

달시 파켓 '대한민국에서 사는 법' ▶ 시리즈 모아보기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