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둘리뮤지엄ㆍ김수영 문학관ㆍ간송 전형필 가옥이 한 동네에
알림

둘리뮤지엄ㆍ김수영 문학관ㆍ간송 전형필 가옥이 한 동네에

입력
2015.07.15 15:59
0 0

서울 도봉구 역사문화관광벨트

서울 도봉구는 둘리뮤지엄, 기적의 도서관, 함석헌 기념관, 간송 전형필 가옥 등 역사문화시설이 이달부터 차례로 개관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에 개관하는 시설은 2013년 문을 연 김수영문학관, 원당샘공원, 방학동 은행나무, 연산군묘, 정의공주 묘역과 더불어 ‘도봉구 역사문화관광벨트 조성사업’의 핵심축이다.

24일 쌍문동 둘리근린공원에 문을 여는 ‘둘리뮤지엄’은 뮤지엄동과 어린이만화도서관동으로 구성됐다. 토종 문화캐릭터를 주제로 한 시설로는 국내 최대규모다. 둘리의 성장스토리를 비롯, 각종 에피소드를 직접 체험할 수 있고, 아동열람실, 동화구연방도 이용할 수 있다.

30일 전국 12번째로 도봉동에 들어오는 기적의 도서관은 3살 이하 아기들도 자유롭게 입장해 책을 즐길 수 있는 어린이 전용 도서관으로, 성인 열람실도 조성됐다.

9월 3일에는 우리나라의 대표적 인권운동가이자 시인, 교육자인 함석헌 선생의 쌍문동 옛집이 기념관으로 재탄생한다. 유족으로부터 매입한 가옥을 리모델링해 꾸민 기념관에는 전시실, 영상실, 안방 재현 공간, 열람실, 세미나실, 숙박 체험을 할 수 있는 게스트룸이 마련된다. 신윤복의 미인도 등 문화유산을 지켜낸 간송 전형필 선생의 방학동 가옥은 9월10일 주민 곁으로 돌아온다. 국가등록문화재인 전형필 가옥은 본채 등을 보수하고, 가옥 주변은 공원으로 조성했다.

이동진 구청장은 “이번에 조성된 명소들은 홍명희 선생과 송진우 선생 등의 옛 집터로 구성된 도봉 현대사 인물길과 함께 도봉구의 역사 문화 스토리를 풍성하게 만들어 줄 것” 이라고 말했다.

손효숙기자 sh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