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박세리부터 전인지까지... US여자오픈 '골프 한류'
알림

박세리부터 전인지까지... US여자오픈 '골프 한류'

입력
2015.07.13 15:39
0 0

[한국스포츠경제 박종민] 한국여자골프가 세계무대에서 다시 한 번 드높은 위상을 과시했다.

전인지(21·하이트진로)는 13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랭커스터 컨트리클럽(파70·6,289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제70회 US여자오픈 최종일 4라운드에서 4언더파 66타를 쳐내며 최종합계 8언더파 272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272타는 대회 최소타 타이 기록이다.

유구한 역사와 권위를 자랑하는 US여자오픈은 LPGA 투어 5대 메이저대회 중 하나다. 한국여자골퍼들은 그동안 이 대회에서 유독 강세를 이어왔다.

한국의 US여자오픈 영광의 역사를 돌이켜볼 때 첫 손에 거론되는 선수는 역시 박세리(37·하나금융그룹)다. 박세리는 1998년 US여자오픈에 출전해 '맨발투혼'을 불사르며 한국인 최초로 대회 정상에 올랐다.

당시 박세리는 해저드에 빠진 공을 살리기 위해 양말을 벗고 호수로 들어가 공을 쳐내는 의지를 보였다. 까무잡잡한 피부와 달리 그의 새하얀 발은 시청자들에게 뭉클함을 안겨다 줬다. 박세리는 메이저대회 우승 소식으로 외환위기 속 시름에 빠진 국민에게 희망을 불어넣어줬다. 이 때문에 그는 야구선수 박찬호와 함께 단숨에 국민 스포츠스타로 대접받았다.

2005년 US여자오픈에서는 김주연(33)이 우승컵의 주인공이 됐다. 그는 대회 최종라운드 18번 홀(파4)서 세컨드샷을 그린 주변 벙커에 빠뜨렸지만, 공을 극적으로 퍼 올리며 우승을 확정했다. 김주연은 US여자오픈 첫 출전 만에 정상에 우뚝 서며 세계를 놀라게 했다.

2008년부터는 한국여자골프가 US여자오픈에서 '대세'로 자리매김했다. 박인비(27·IB월드와이드)는 그 해 19세11개월의 나이로 최연소 우승 기록을 작성했다. 2009년에는 지은희(29·환화)가 바통을 넘겨받았다. 그는 최종라운드에서 1타 차 역전 우승을 일궈냈다. 올해 전인지와 비슷한 모습이었다.

한국여자골프는 2010년 폴라 크리머(미국)에게 잠시 정상의 자리를 빼앗겼지만, 이후 다시 대회를 지배했다. 유소연(25·하나금융그룹)은 2011년 대회에서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서희경(28·하이트진로)을 제치고 우승컵을 손에 넣었다. 2012년에는 최나연(27·SK텔레콤)이 완벽한 퍼팅감각을 뽐내며 우승했고, 이듬해에는 박인비가 통산 두 번째 대회 정상에 올랐다. 지난해에는 재미동포 미셸 위(26)가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전인지는 한국계로는 8번째(통산 9승)로 US여자오픈 우승자 명단에 이름을 올리며 2008년 이후 올해까지 8년간 한국계 선수가 무려 7번이나 정상에 오르는 쾌거를 달성했다.

사진=전인지(연합뉴스).

박종민 기자 mini@sporbiz.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