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SK 잠수함 박종훈, 3실점 호투보다 값진 무4사구
알림

SK 잠수함 박종훈, 3실점 호투보다 값진 무4사구

입력
2015.06.24 20:22
0 0

[잠실=한국스포츠경제 김지섭] SK 언더핸드 투수 박종훈(24)이 올 시즌 처음으로 무4사구 피칭을 했다.

박종훈은 24일 잠실 두산전에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6피안타 3실점으로 제 몫을 다했다. 4회까지 안타 1개 만을 내주며 흠 잡을 데 없는 피칭을 하다가 5회 집중 5안타를 맞고 3실점을 했다. 5선발로 상승세의 두산 타선을 3점으로 묶은 것만으로도 충분히 잘했지만 실점보다 빛났던 건 무4사구 피칭이었다.

박종훈의 공은 빠르지 않지만 움직임이 심하다. 팔이 거의 땅바닥에 닿을 정도로 나오는 투구 폼 덕분에 상대 타자들이 공략에 어려움을 겪는다. 그러나 유일한 약점은 불안한 제구력. 최근 6경기에서 무려 볼넷 18개, 몸에 맞는 볼 7개를 내줬다. 지난달 22일 두산전 당시에도 4⅓이닝 동안 4피안타 4사구 7개 4실점으로 스스로 무너졌다.

팀이 5할 승률 밑으로 내려간 위기 상황에서 박종훈은 이전과 180도 다른 피칭을 했다. 모처럼 컨트롤이 되니 이날 두산 타자들은 좀처럼 방망이 중심에 공을 맞히지 못했다. 5회에 공이 가운데로 몰리자 그 때서야 뒷심을 발휘했지만 5-0의 리드를 안은 박종훈은 3점으로 막고 시즌 2승 요건을 충족했다.

잠실=김지섭 기자 onion@sporbiz.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