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미국 의원 25명 "아베, 과거사 사과하라" 연판장
알림

미국 의원 25명 "아베, 과거사 사과하라" 연판장

입력
2015.04.24 08:33
0 0
미국 민주·공화당 소속 의원 25명이 23일(이하 현지시간) 연판장을 돌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비롯한 과거사 문제에 대해 공식으로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에드 로이스(공화·캘리포니아) 하원 외교위원장과 마이크 혼다(민주·캘리포니아)를 비롯한 민주·공화당 소속 의원 25명은 이날 "아베 총리는 역사를 직시하면서 무라야마 담화와 고노 담화를 공식으로 재확인하고 인정하라"는 취지의 연명서한을 작성, 사사에 겐이치로 주미 일본대사에게 보냈다. 사진은 연명서한의 첫 페이지.
미국 민주·공화당 소속 의원 25명이 23일(이하 현지시간) 연판장을 돌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비롯한 과거사 문제에 대해 공식으로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에드 로이스(공화·캘리포니아) 하원 외교위원장과 마이크 혼다(민주·캘리포니아)를 비롯한 민주·공화당 소속 의원 25명은 이날 "아베 총리는 역사를 직시하면서 무라야마 담화와 고노 담화를 공식으로 재확인하고 인정하라"는 취지의 연명서한을 작성, 사사에 겐이치로 주미 일본대사에게 보냈다. 사진은 연명서한의 첫 페이지.

미국 민주·공화당 소속 의원 25명이 23일 연판장을 돌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비롯한 과거사 문제에 대해 공식으로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에드 로이스(민주·캘리포니아) 하원 외교위원장과 마이크 혼다(민주·캘리포니아)를 비롯한 민주·공화당 소속 의원 25명은 이날 “아베 총리는 역사를 직시하면서 무라야마 담화와 고노 담화를 공식으로 재확인하고 인정하라”는 취지의 연명서한을 작성, 사사에 겐이치로 주미 일본대사에게 보냈다.

이 같은 초당파적 집단행동은 26일 아베 총리의 공식 방미를 이틀 앞두고 의회 차원의 강력한 대일 메시지를 보냈다는 점에서 상당한 파장이 예상된다. 특히 오는 29일 상·하원 합동연설에 나서는 아베 총리로서는 과거사 문제와 관련해 보다 명확한 반성과 사과를 표명해야 하는 압박감을 크게 느낄 것으로 보인다.

서명에 참여한 의원 25명은 민주당 소속 17명과 공화당 소속 8명이다. 민주당에서는 혼다 의원과 스티브 이스라엘(뉴욕), 그레이스 멩(뉴욕), 찰스 랭글(뉴욕), 제럴드 코널리(버지니아), 세일라 잭슨 리(텍사스), 앨리스 해스팅스(플로리다), 로레타 산체스(캘리포니아), 알비오 시레스(뉴저지), 애덤 쉬프(캘리포니아), 빌 파스크렐(뉴저지), 앨런 로웬살(캘리포니아), 주디 추(캘리포니아), 린다 산체스(캘리포니아), 데니 헥(워싱턴), 도널드 베이어(버지니아), 에마뉴엘 클리버(미주리) 의원이 참여했다.

공화당에서는 로이스 위원장과 피터 로스캄(일리노이), 마이크 켈리(펜실베니아), 크리스토퍼 깁슨(뉴욕), 블레이크 패런톨드(텍사스), 바버라 캄스탁(버지니아), 톰 리드(뉴욕), 롭 우달(조지아) 의원이 서명했다.

이들 의원은 서한에서 “미국의 아시아 재균형 정책은 중차대한 시점을 맞고 있다”며 “우리는 한·미·일 3국의 강화된 협력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물론 국제사회의 평화와 번영에 핵심적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믿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아베 총리가 이번 방미를 계기로 역사 문제를 해소해 치유와 화해의 근간을 마련하기를 희망한다”며 “특히 우리는 아베 총리가 역사를 직시하면서 무라야마 담화와 고노 담화를 공식적으로 재확인하고 인정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들 의원은 “올해는 종전 70주년이 되는 해인 만큼 아베 총리가 워싱턴 방문이라는 중요한 계기를 활용해 치유와 화해의 비전을 갖고 주변국과의 관계를 개선함으로써 미래지향적 협력으로 나아가길 강력히 희망한다”고 주문했다.

이번 서명에는 아베 총리의 역사인식에 비판적 입장을 보이면서도 하원 외무위원장이라는 직책상 대외적으로는 중립을 표방해온 로이스 위원장이 동참한 점이 주목된다.

특히 아베 총리의 상·하원 합동연설을 허용한 공화당 소속 존 베이너 하원의장이 의원들에게 신중한 언행을 주문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공화당 소속 의원 8명이 초당적으로 참여한 점이 큰 의미를 갖는 것으로 평가된다.

한 외교소식통은 “위안부 문제는 전통적으로 민주당이 주도해온 이슈이지만, 로이스 위원장을 포함한 공화당 의원들도 이번 기회에 과거사 문제를 반드시 풀어야 한다는 인식 하에 나름대로 ‘결단’을 내렸다”고 평가했다.

또 서명에 참여한 의원들 가운데 로스캄 의원(하원 공화당 수석 부총무 출신), 이스라엘 의원(민주당 선대위 의장 출신), 랭글 의원(23선으로 흑인으로서는 최초의 세입위원장 역임), 산체스(히스패닉 코커스 공동의장) 의원 등은 미국 정계에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중진의원들로 분류되고 있다.

송옥진기자 click@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