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한국 고꾸라진 물가 어쩌나…물가상승률, 41년 만에 일본보다 낮아져
알림

한국 고꾸라진 물가 어쩌나…물가상승률, 41년 만에 일본보다 낮아져

입력
2015.03.05 09:20
0 0

올해 더 최악, 0%대로 하락할 가능성까지

지난해 한국의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41년 만에 처음으로 일본보다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상승률이 낮다는 건 그만큼 경기의 활력이 떨어진다는 뜻이다. 이 때문에 이대로 가다간 한국이 일본의 ‘잃어버린 20년’의 전철을 밟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5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과 일본의 전년 대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각각 1.3%, 2.7%로 한국이 일본보다 1.4%포인트 낮다. 이처럼 한국의 물가 상승률이 일본에 못 미친 것은 오일쇼크가 불어 닥친 1973년 이래 41년 만에 처음이다. 한국과 일본의 물가 상승률은 1973년 각각 3.2%와 11.6%였다. 당시 중동전쟁이 일어나 석유 가격이 수직 상승하자 세계적인 인플레이션이 발생했는데, 일본에 비해 공업이 상대적으로 덜 발달돼 있던 한국은 유가상승으로 인한 타격을 덜 받았다. 이후 한국의 물가상승률은 2013년까지 40년간 단 한번도 일본보다 낮았던 적이 없다.

한국의 물가상승률은 1974년 일본보다 1.1%포인트 높았던 것을 시작으로 1980년에는 격차가 20.9% 포인트까지 벌어졌다. 1984년에는 양국의 물가상승률이 2.3%로 똑같았다.

일본의 거품경제가 꺼지기 시작한 1992년부터 2013년까지 22년간 일본은 마이너스 또는 0∼1%대의 낮은 물가상승률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에 한국의 물가는 최고 7.5%(1998년)까지 올랐다.

지난해 일본은 소비세 인상과 엔화약세(엔저)에 따른 에너지 가격 상승으로 물가상승률이 1991년(3.3%) 이래 최고인 2.7%를 기록했지만, 한국은 농축수산물, 석유류 제품 가격 하락으로 1.3%에 그쳤다.

특히, 지난해 물가상승률의 산출 기반이 되는 2013년의 물가상승률도 1.3%로 매우 낮았다는 점에서 저성장·저물가 구조가 고착화해 디플레이션으로 이어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크다.

한국의 물가상승률이 경제 고도화를 훨씬 앞서 이룩하고 인구고령화가 더 심각한 일본보다도 낮다는 것은 그만큼 최근 한국의 경제 활력이 크게 떨어졌다는 점을 입증한다.

더욱이 최근 한국의 물가상승률 하락 속도가 거품경제가 가라앉던 1990년대 일본보다 빠르다는 지적도 나온다.

오정근 건국대 특임교수는 “일본의 물가 상승률은 1992∼1993년 2년 연속으로 1%대를 기록한 뒤 1994년 0%대로 떨어지고 1995년 에 마이너스를 기록했다”며 “최근 한국의 물가상승률 하락 속도는 이보다 더 빨라 디플레이션이 조만간 현실화하는 것이 아닌지 걱정된다”고 말했다.

OECD 34개국 평균도 1.7%로 한국보다 높았다. 지난해 연말부터는 월별 물가상승률이 3개월 연속 0%대를 기록했다. 지난달 물가는 담뱃값 인상 효과를 제외하면 마이너스다.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과 교수는 “한국은 이미 디플레이션에 진입했다”며 “이 상태로 계속 가면 디플레이션이 상당히 고착화할 가능성도 있다”고 우려했다.

이성택기자 highnoon@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