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셰일가스 수압파쇄법, 대규모 지진 유발 위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미국 셰일가스 수압파쇄법, 대규모 지진 유발 위험

입력
2015.02.16 07:58
0 0

미국 셰일가스 수압파쇄법, 대규모 지진 유발 위험

미국에서 셰일가스 혁명을 일으킨 수압파쇄법(프래킹)이 대규모 지진을 유발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5일 AP에 따르면, 미국 지질연구소(USGS) 지구물리학자인 윌리엄 엘즈워스는 전날 미 캘리포니아 주 새너제이에서 열린 미국과학진흥협회(AAAS) 세미나에서 프래킹에 따른 소규모 지진이 대형 지진으로 연결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프래킹은 셰일가스를 저장한 암석을 깨려고 물과 화학물질을 흘려 보내는 방법으로, 전문가들은 수압파쇄 때문에 지하의 압력이 높아지면서 단층이 반복적으로 하강해 지진으로 이어지는 것으로 본다.

현재도 오클라호마나 캔자스 주 남부에서 프래킹의 결과로 추정되는 소규모 지진이 빈발하고 있고, 특히 지질연구소가 관측을 시작한 올해 1월 1일 이래 오클라호마 지역에서는 사람이 감지할 만한 지진이 200차례 가까이 발생했다. 그 중 규모 3.1이 넘는 것도 세 번이나 있었다.

오클라호마 지역에서 프래킹으로 인한 소규모 지진은 2008년부터 시작돼 2013년 6월, 지난해 2월 횟수가 급속도로 늘었다. 2011년에는 오클라호마 주 프레이그 지역에서 두 사람이 다치고 건물이 파손되는 규모 5.7의 지진이 일어나기도 했다.

엘즈워스는 “해당 지역 소규모 지진이 대형 지진으로 이어질 가능성은 2,500년 중의 한번 꼴이지만, 지속적인 연구 결과를 볼 때 이런 작은 지진이 오래된 건물에 규모 5 이상, 내진 설계된 현대식 건물에 규모 6 이상의 대형 지진을 일으킬 위험은 증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프래킹이 이뤄지는 지역이더라도 오클라호마와 텍사스는 지진이 자주 일어난 반면 아칸소, 오하이오 주에서는 지진이 잦아들고 있다”고 덧붙였다.

마크 조백 스탠퍼드대학 지구물리학과 교수는 “인위 지진의 위험을 줄이려면 셰일가스 추출 업체가 지층을 더 자세히 조사해 프래킹 가능 지역을 선별할 수 있도록 현명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지후기자 hoo@hk.co.kr

cany9900@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