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불법 선거운동 혐의 권선택 시장 검찰 소환
알림

불법 선거운동 혐의 권선택 시장 검찰 소환

입력
2014.11.26 16:09
0 0
불법선거운동 혐의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26일 대전지검에 소환된 권선택 대전시장이 청사 입구에서 기자들로부터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불법선거운동 혐의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26일 대전지검에 소환된 권선택 대전시장이 청사 입구에서 기자들로부터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권선택 대전시장이 6ㆍ4 지방선거 당시 선거사무소의 불법 선거운동 혐의 수사와 관련 26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됐다.

선거관리위원회가 권 시장 선거사무소의 전화홍보 선거운동원들에 대한 수당 지급 사실을 확인하고 검찰에 고발한 지 4개월만에 검찰 조사를 받는 것이다. 현직 민선 대전시장이 검찰에 소환돼 조사받기는 처음이다.

검찰은 권 시장이 선거사무소의 전화홍보원들에 대한 수당지급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 선거전 조직한 대전미래경제연구포럼의 사전선거 운동 모의여부, 포럼과 선거사무소 관계자들의 불법 행위 묵인 여부 등에 대해 강도높은 조사를 벌였다.

변호인과 함께 오전 10시 검찰에 나온 권시장은 취재진에게 이번 수사에 대해 강한 불만을 표출했다. 권 시장은 “그 동안 수사에 영향을 미치지 않기 위해, 대전시정이 정쟁에 휘말리는 것을 막기 위해 입장표명을 극도로 자제해 왔는데 이제 할 말은 해야겠다”며 “해도 해도 너무 한다. 왜 이렇게까지 해야 되는지 어떤 목표를 갖고 하는지 이해할 수 없으며 유감이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하나의 진실은 99가지의 거짓을 이긴다”며 “시민에게 불안과 심려를 끼친점은 송구하지만 검찰 수사에 당당하게 임해 시민의 선택이 올바르다는 것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권 시장과 동행한 이종걸 새정치민주연합 야당탄압저지대책위원장과 박범계 국회의원도 “야당 자치단체장에 대한 표적수사와 불법 압수수색을 통해 획득한 자료를 바탕으로 한 수사과정 등의 문제점, 공안정국으로의 회귀 등에 대해 당 차원에서 절대 좌시하지 않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권 시장 지지자 200여명도 검찰청사 입구까지 따라와 “기획수사 중단하라” “대전탄압” “권선택 힘내라” 등 검찰수사를 비난하는 구호를 외치며 권 시장을 응원했다.

앞서 검찰은 이번 수사와 관련 대전미래경제포럼 설립과 운영과정에 깊숙이 개입한 김종학(51) 대전시 경제협력특별보좌관 등 5명을 구속했다. 김 특보는 권시장의 최측근 인사다. 검찰은 또 영장을 청구했다 기각된 선거사무소 회계책임자에 대해서도 영장을 재청구했다.

검찰은 소환조사 내용과 그 동안 확보한 증거들을 분석한 뒤 조만간 권 시장을 불구속 기소할 방침이다. 재판을 통해 권 시장이 벌금 100만원 이상, 혹은 회계책임자가 벌금 300원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당선은 무효가 된다.

허택회기자 thheo@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