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김무성 "유족, 합의안 수용이 빠른 진상조사에 도움"
알림

김무성 "유족, 합의안 수용이 빠른 진상조사에 도움"

입력
2014.10.01 10:08
0 0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연석회의에서 단원고 희생자 유가족이 여야 합의안 수용불가 입장을 밝힌 데 대해 "100% 만족하지 못하겠지만 여야가 어렵게 합의한만큼 합의안을 수용해주시는 것이 빠른 진상조사에 도움된다고 생각해주시기 바란다"고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연석회의에서 단원고 희생자 유가족이 여야 합의안 수용불가 입장을 밝힌 데 대해 "100% 만족하지 못하겠지만 여야가 어렵게 합의한만큼 합의안을 수용해주시는 것이 빠른 진상조사에 도움된다고 생각해주시기 바란다"고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1일 파행을 거듭해온 국회가 이날부터 정상화된 것과 관련, 남은 정기국회 의사일정에 매진해 경제활성화 및 민생안정법안을 조속히 처리할 것을 촉구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연석회의에서 "그동안 민생경제를 위해 일할 금쪽같은 정기국회 일정이 한 달이나 허비됐다"며 "남은 일정이 3분의 2에 불과한 만큼 1분 1초를 지체할 시간없이 상임위 활동과 국감, 대정부질문, 예산안 심의 등에 매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하루가 시급한 경제활성화와 민생안정을 위한 30개 법안이 논의조차 되지못해 안타깝다"며 빈곤층·사회적 소외계층을 위한 국민기초생활보장법, 소상공인을 위한 법, 부동산 정상화 관련법,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등의 조속한 처리를 당부했다.

그러면서 "새누리당은 일하는 국회, 불이 꺼지지 않는 국회, 국민을 실망시키지 않는 국회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김 대표는 "정부의 대대적인 경기부양책에 대한 기대감에도 불구하고 입법 등 후속조치가 뒷받침이 안돼 불안감이 상존하며 우리 경제가 침체의 늪에서 못빠져 나오는 실정"이라며 "국회가 산적한 법안 등을 하루빨리 통과시켜 경제활성화의 불쏘시개 역할을 하도록 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전날 여야가 합의한 세월호특별법과 관련, "정치의 기본은 대화와 타협인데 정치를 잊지 않고 타협으로 잘 마무리된 것은 참으로 잘된 일"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단원고 희생자 유가족이 여야 합의안 수용불가 입장을 밝힌 데 대해 "100% 만족하지 못하겠지만 여야가 어렵게 합의한만큼 합의안을 수용해주시는 것이 빠른 진상조사에 도움된다고 생각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또 "여야는 중립적 인사를 특검으로 임명해 세월호 침몰사고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엄중 처벌, 재발방지 시스템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으니 국회를 믿어달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