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낙동강 괴생명체' 정체 알고보니…
알림

'낙동강 괴생명체' 정체 알고보니…

입력
2014.07.07 16:26
0 0

환경운동연합 "강 오염" 경고

환경부 "독성 없고 청정수역서도 출현"

정수근 대구환경운동연합 생태보존국장이 7일 오전 대구 달성군 화원읍 성산리 화원유원지 주변 낙동강에서 큰빗이끼벌레를 찾아 강에서 꺼내고 있다. 연합뉴스
정수근 대구환경운동연합 생태보존국장이 7일 오전 대구 달성군 화원읍 성산리 화원유원지 주변 낙동강에서 큰빗이끼벌레를 찾아 강에서 꺼내고 있다. 연합뉴스

낙동강 본류에서 큰빗이끼벌레 서식이 확인돼 수질오염 논란이 일고 있다.

마산창원진해환경운동연합, 대구환경운동연합, 4대강 조사단, 4대강 범대책위원회, 새정치민주연합 4대강불법비리진상조사위원회 등은 6~7일 낙동강 유역에서 현장조사를 했다.

7일 낙동강 중류 강정고령보 화원나룻터 일대에서 큰빗이끼벌레를 발견했다.

지난 6일에는 낙동강 창녕함안보 옆 선착장과 창녕 남지대교 교각 아래 낙동강에서 이 벌레를 발견했다.

큰빗이끼벌레는 대형 인공호수, 강, 저수지 등의 정체 수역에서 출현하는 이끼 모양의 태형벌레다.

김종술 대구환경운동연합 물환경특위의원은 "여름철에 활동이 많은 큰빗이끼벌레가 가을에 죽기 시작하면 강을 오염시킬 것"이라며 "유수생태계가 정수생태계로 변하고 있다는 증거"라고 경고했다.

이어 "육안으로 확인되지 않을 뿐이지 강바닥에는 더 많은 벌레들이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지역환경단체들은 올해 들어 4대강 사업현장과 새만금 담수호(새만금호) 인근인 만경강 백구제수문 근처에서 큰빗이끼벌레 서식을 확인했다.

김종술 환경운동연합 물환경특위의원이 7일 오전 대구 달성군 화원읍 성산리 화원유원지 주변 낙동강에서 큰빗이끼벌레를 찾아 강에서 꺼내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술 환경운동연합 물환경특위의원이 7일 오전 대구 달성군 화원읍 성산리 화원유원지 주변 낙동강에서 큰빗이끼벌레를 찾아 강에서 꺼내고 있다. 연합뉴스

환경단체들은 4대강 사업의 영향으로 큰빗이끼벌레가 증식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임희자 마산창원진해환경운동연합 정책실장은 "큰빗이끼벌레는 부착성 생물이어서 흐르는 곳에서는 살기 어렵다"며 "4대강 사업 때문에 강물이 정체되면서 큰빗이끼벌레 서식이 늘어난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환경부는 최근 공식 블로그를 통해 "큰빗이끼벌레는 독성이 없고 오염된 수역뿐만 아니라 청정수역에서도 출현한다"고 밝혔다.

이 밖에 낙동강 하류 조사에서는 녹조현상이 두드러진다는 지적이 나왔다.

민은주 부산환경운동연합 정책국장은 "보 설치 전에는 초당 60∼70㎝이던 유속이 평균 8∼10배 느려져 녹조의 원인이 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바닥이 모래에서 점토성분인 뻘로 변하면서 자정작용이 줄어 낙동강 전체에서 준설작업을 해야 할지도 모르는 상태로 바뀌고 있다"고 말했다.

전국환경운동연합과 4대강 조사단 등은 오는 10일까지 금강, 영산강, 한강, 낙동강에서 생태계 점검 현장조사를 벌인다.

연합뉴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