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이병기 "5·16은 쿠데타 분명…정치발전 조금 늦어져"
알림

이병기 "5·16은 쿠데타 분명…정치발전 조금 늦어져"

입력
2014.07.07 14:57
0 0

이병기 "5·16은 쿠데타 분명…정치발전 조금 늦어져" "정치자금법위반 사죄…제가 차떼기 한것은 아냐"

이병기 국정원장 후보자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왕태석기자 kingwang@hk.co.kr
이병기 국정원장 후보자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왕태석기자 kingwang@hk.co.kr

이병기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는 7일 5·16에 대해 "쿠데타라는 것은 분명하다. 5·16으로 정치발전이 조금 늦어진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이날 국회 정보위의 인사청문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나 새정치민주연합 김광진 의원은 질의에서 "후보자는 서면답변에서 '5·16이 결과적으로 북한의 적화통일전략에 대응해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수호하고 국가발전에 기여한 측면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 후보자는 "당시 저희 상황은 대단히 심각했던 것이 사실"이라면서 "젊은 학생들은 판문점으로 가서 '가자, 북으로'를 외칠 때인데 상당히 어린 마음이었지만 이래서는 안 된다는 생각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자는 2002년 대선 당시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의 특보로서 이인제 의원의 공보특보였던 김윤수씨에게 5억원을 전달,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벌금 1천만원을 받은 것과 관련, "불법자금을 전달한 것은 백번 사죄드린다"고 했다.

그러나 "(자금 출처와 관련) 당에서 후원금을 받은 것인지 알지도 못했고, 당에서 주는 돈을 그냥 가져다준 것"이라면서 "제가 (기업으로부터 차 트렁크 등을 통해 자금을 불법으로 받은) '차떼기'를 한 것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그는 남재준 전 원장 시절 국정원이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을 공개한 것에 대한 새정치민주연합 문희상 의원의 지적에 "배경을 심층적으로 들여다보지는 못했다"면서 "어쨌든 국정원 업무내용이 정치 소용돌이에 끼어들었다는 것은 대단히 안타깝다"고 평가했다.

이어 "저는 다른 것은 몰라도 정치관여라는 말은 제 머릿속에서 지우고 원장직을 수행하려고 한다. 더 심하게는 가슴 한구석에 사표를 써서 들고 다니겠다. 지켜봐 달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자는 이날 청문회장에서 국정원 직원이 촬영하다 청문회가 파행을 빚은 데 대해 "저도 오늘 (해당 직원을) 나무랐다. 아무리 관행이라고 하지만 민감한 시기에 자제할 줄 알아야 한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lkw777@yna.co.kr

(끝)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