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세월호 가족대책위 "승무원 재판 전 과정 지켜볼 것"
알림

세월호 가족대책위 "승무원 재판 전 과정 지켜볼 것"

입력
2014.06.10 11:02
0 0

세월호 사고 희생자·실종자·생존자 가족대책위원회(이하 가족대책위)는 10일 "오늘부터 1주에 두 차례씩 열리는 재판 전 과정에 모두 참석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유경근 가족대책위 대변인은 오전 10시 안산 정부 공식합동분향소 옆 경기도미술관에서 가진 정례 브리핑에서 "선장과 일부 승무원 같은 비양심적이고 무책임한 사람들이 다시는 이 땅에 발붙이지 못하게 엄벌에 처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세월호 참사 사고의 첫 재판이 10일 오후 2시 광주지방법원 201호 법정에서 열리는 가운데 9일 오전 재판 준비가 완료돼 취재진에게 공개되고 있다. 연합뉴스
세월호 참사 사고의 첫 재판이 10일 오후 2시 광주지방법원 201호 법정에서 열리는 가운데 9일 오전 재판 준비가 완료돼 취재진에게 공개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앞서 김병권 위원장 등 가족대책위 90명은 이날 오후 2시 광주지방법원에서 열리는 이준석 선장 등 승무원 15명에 대한 첫 재판을 방청하기 위해 관광버스 4대에 나눠타고 광주로 향했다.

이 가운데 일부는 법원 주변에서 피켓시위와 침묵시위를 진행하기로 했다. 김 위원장은 재판 시작 전 엄정한 재판이 이뤄지기를 바란다는 내용의 모두발언을 한다.

유 대변인 등 10여 명은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견지동 조계사에서 열릴 '100일 순례 회향 및 대한민국 야단법석 선언식'에 참석, 불자들께 드리는 호소문을 낭독할 예정이다.

한편 가족대책위는 전날 '세월호 침몰사고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여야 간사 회동이 향후 일정 등에 대해 합의하지 못하고 결렬된 데 대해 "항상 원칙대로 진행되기를 바란다"며 "양쪽의 대립을 중재할 수 있는 협의체를 빨리 구성해달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