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이건희 회장 의식회복" 비하인드 스토리
알림

"이건희 회장 의식회복" 비하인드 스토리

입력
2014.05.25 20:00
0 0

'이승엽 홈런' 떠들썩한 분위기에 눈 떠

이재용 부회장, 삼성 라이온즈에 감사 인사

급성 심근경색으로 쓰러져 심장 스텐트(stent) 시술을 받은 이건희(72) 삼성그룹 회장이 혼수상태에서 회복했다.

삼성서울병원 의료진은 25일 “19일 일반 병실로 옮긴 이 회장의 의식은 혼수상태에서 회복됐으며 각종 자극에 대한 반응이 나날이 좋아지고 있다”며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을 통해 밝혔다. 의료진은 이어 “신경학적 호전 소견으로 보아 인지 기능 회복도 희망적일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심장 및 폐 등 여러 장기 기능은 완벽하게 정상을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회장은 이날 오후 입원 중인 삼성서울병원 병실에서 곁을 지키던 가족들이 틀어놓은 프로야구 중계방송 도중 삼성 라이온즈의 이승엽이 홈런을 터트리자 떠들썩한 분위기에 눈을 한 차례 크게 떴다. 이 회장의 장남으로 곁을 지키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그룹 임원을 통해 삼성라이온즈 김인 사장에게 이 소식을 전하며 “요즘 열심히 잘 해줘서 고맙다”는 뜻을 전했다. 이 회장이 눈을 떴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삼성그룹 측에 문의가 쇄도했고,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커뮤니케이션팀은 의료진의 설명을 이같이 전달했다.

이 회장은 10일 밤 심근경색을 일으켜 자택 근처의 순천향대 서울병원에서 심폐소생술(CPR)을 받은 후 삼성서울병원에서 11일 오전 2시께 막힌 심혈관을 넓혀주는 심장 스텐트 시술을 받았다. 시술 직후부터 13일 오후 2시께까지 약 60시간에 걸쳐 저체온 치료를 받았고, 12일 오전에는 심폐보조기 에크모(ECMO)를 떼냈다.

저체온 치료는 인체조직에 혈류공급이 재개되면 활성화 산소 등 조직에 해로운 물질이 생성될 수 있기 때문에 체온을 32∼33도로 낮춰 세포 대사를 떨어지게 함으로써 뇌ㆍ장기 등 조직 손상을 최소화하기 위한 요법이다.

의료진은 13일부터 환자에게 진정제를 투여해 일정 기간 수면 상태에서 행하는 진정치료를 계속하고 있다. 의료진은 이 회장이 고령인데다 지병이 있었던 점 등을 감안해 의식 회복을 서두르기보다는 심장과 뇌가 최상의 상태가 될 수 있도록 진정치료를 계속한다는 쪽으로 의견을 모은 상황이다.

박상준기자 buttonpr@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