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공격 본능까지 뽐낸 기성용, 만능 ‘Key’로 거듭날까

알림

공격 본능까지 뽐낸 기성용, 만능 ‘Key’로 거듭날까

입력
2013.12.15 07:14
0 0

날카로운 공격 본능을 선보인 기성용(24ㆍ선덜랜드)이 아쉽게 올 시즌 마수걸이 골 사냥에 실패했다.

기성용이 속한 선덜랜드는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업턴 파크에서 열린 2013~14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의 1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0-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5경기(2무3패)째 승수를 쌓지 못한 선덜랜드는 최하위(승점9·2승3무11패)를 벗어나는 데 실패했다. 19위 풀럼과의 승점 차는 4점이다.

기성용은 중앙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 그라운드를 쉴 새 없이 누비며 풀타임을 뛰었다. 이날 가장 눈에 띄었던 부분은 그 동안 줄곧 중앙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섰던 기성용의 전진 배치였다. 승리가 절실했던 만큼 기성용은 적극적으로 공격 일선에 나서 그간 숨겨왔던 공격 본능을 맘껏 발휘했다.

기성용은 전반 3분 자케리니가 찔러준 패스를 페널티 에어이러 왼쪽에서 기습적인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4분 뒤에는 코너킥 상황에서 흘러나온 공을 오른쪽에서 강하게 찼지만 상대 수비에 맞고 흘러나갔다.

0-0으로 전반을 마친 기성용은 후반 5분 알티도어에게 절묘한 패스를 해줬지만 수비 벽에 막히며 득점에 실패했고, 후반 33분에는 결정적인 골 찬스를 살리지 못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절묘한 공간 침투를 한 기성용은 수비수 한 명을 앞에 두고 골대 왼쪽에서 결정적인 슈팅을 때렸지만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혀 뜻을 이루지 못했다. 이날 경기 양 팀 통틀어 가장 결정적인 장면이었다.

선덜랜드는 원정 경기임에도 슈팅 수에서도 19-9로 크게 앞섰지만 결정력 부족으로 0-0으로 마무리했다. 경기 후 영국 스카이 스포츠는 기성용에게 평점 7점을 주며 “선덜랜드 축구에 질을 더했다”고 높이 평가했다.

한편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활약하는 구자철(24ㆍ볼프스부르크)은 발목 부상을 털고 70일 만에 그라운드에 돌아왔다. 지난 10월 말리와의 평가전에서 큰 부상을 당했던 구자철은 이날 홈에서 열린 슈트트가르트와의 경기에서 3-1로 앞선 후반 36분 교체 투입돼 10여분을 뛰었다. 볼프스부르크는 슈투트가르트를 3-1로 꺾고 최근 2연승에 8경기 연속 무패(6승2무)의 고공비행을 이어가며 정규리그 5위 자리를 지켰다. 마인츠의 왼쪽 수비수 박주호(26)도 보루시아 묀헨글라드바흐와의 경기에서 풀타임 활약하며 0-0 무승부에 힘을 보탰다. 이재상기자

한국스포츠 이재상기자 alexei@hksp.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