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金국방 서부 최전방 순시/ "北도발땐 쏠까 말까 묻지말고 先조치하라"
알림

金국방 서부 최전방 순시/ "北도발땐 쏠까 말까 묻지말고 先조치하라"

입력
2011.03.01 06:54
0 0

김광진 국방부 장관은 1일 “적이 도발한다면 (상부에) 쏠까요, 말까요 묻지 말고 현장에서 판단해 선 조치 후 보고하라”고 지시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7시55분께 육군 1군단 지하벙커에 있는 지휘통제실을 찾아 “적이 도발할 수 있는 유형에 대해 끊임없는 토의와 상상력을 발휘해서 대응책을 마련하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김 장관은 “아무리 도발 대비계획이 잘 돼 있어도 행동이 따라가지 못하면 소용없다”며 “ 따라서 훈련이 필수적이다. 합동성 차원에서 공군의 역할도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1군단은 서부전선과 임진각 일대를 관할하는 부대다. 최근 북한이 임진각을 대북 심리전의 발원지로 지목해 조준 격파 사격하겠다고 위협하면서 그 어느 때보다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이 자리에서 최종일 1군단장은 “24시간 대비태세를 유지하며 북한군의 미세한 움직임까지 추적하고 있다”며 “북한군이 도발하면 자위권 차원에서 강력히 대응하고 반드시 공격 원점을 타격하겠다”고 보고했다.

김 장관은 이어 오전 8시55분께 1군단 예하 포병대대의 다연장로켓(MLRS) 부대를 방문해 대비태세를 점검했다. 포병부대장은 “전방에 배치된 MLRS는 적 도발 시 즉각 사격할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빠르면 수분 내에 즉시 대응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김 장관은 지난해 12월 취임 이후 주말마다 각 부대를 찾아 대비태세를 점검하고 있다”며 “최근 키 리졸브와 독수리 연습 시작에 맞춰 북한의 위협이 거세지면서 전방부대를 찾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광수기자 rollings@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