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지난주 시세/ 전셋값 계속 상승… 서울 일부지역 품귀 현상
알림

지난주 시세/ 전셋값 계속 상승… 서울 일부지역 품귀 현상

입력
2011.01.09 11:40
0 0

얼어붙은 매매시장과는 대조적으로 전세가격은 고공행진을 거듭하고 있다.

9일 부동산써브 등에 따르면 지난 주(3~7일) 아파트 전세가격은 서울(0.06%)과 신도시(0.11%), 수도권(0.09%)에서 모두 오름세가 이어졌다. 전세 아파트는 신학기를 앞둔 학군 수요에다 최근 기업들의 인사발령에 따른 이사 수요까지 겹치며 비수기를 모른 채 계속 오르고 있다. 일부 인기지역에서는 매물이 나오면 몇 시간 안에 계약이 끝나고, 소형뿐 아니라 중대형까지 품귀현상이 일어나고 있다는 게 중개업소의 전언이다.

서울에서는 관악(0.19%), 송파(0.14%), 양천(0.12%) 등이 많이 올랐고 경기도에서는 의왕(0.36%), 군포(0.30%), 용인(0.29%)을 비롯해 대기업 공장이 있는 파주(0.19%)와 화성(0.15%)도 인사시즌을 틈타 강세를 나타냈다.

매매시세는 서울에서는 변함이 없었고 신도시(0.03%)와 수도권(0.01%) 모두 보합세에 머무르면서 안정세를 나타냈다. 연말 반짝 오름세를 보였던 강남권 대표 재건축 단지와 고가 주택들도 수요자들이 관망세를 띠면서 거래가 잠잠한 모습이다.

자료제공: 부동산써브(www.serve.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