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역도산 아들, 日프로레슬링 사상 최고령 출전

알림

역도산 아들, 日프로레슬링 사상 최고령 출전

입력
2010.10.25 13:30
0 0

전설적인 프로레슬러 역도산(한국명 김신락, 1924∼1963)의 아들이 일본 프로 레슬링 사상 최고령 출전 기록을 세웠다고 25일 요미우리(讀賣)신문이 25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역도산의 차남 모모타 미쓰오(百田光雄ㆍ62)씨는 61세11개월 되던 지난 8월 경기에 출장, 종전 기록(61세10개월)을 깨뜨렸다.

모모타씨는 19세에 프로 레슬링에 입문, 지금까지 5,000경기 이상을 소화했다. 40세가 되던 1989년 4월에는 세계주니어헤비급 챔피언 벨트를 획득했고, 2차 방어에 성공하기도 했다.

지금도 매주 3,4일은 훈련을 거르지 않는다는 모모타씨는 “(모든 이가 그렇듯) 아버지는 내게도 영웅이었다”며 “그런 내가 프로레슬링을 싫어할 리가 없지 않느냐”고 말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한편 역도산의 외손자 다무라 게이(田村圭ㆍ20)씨는 일본 게이오(慶応)대 야구부 투수로 활약 중이다.

한창만기자 cmhan@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