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첼리스트 정명화씨, 동화책 출간
알림

첼리스트 정명화씨, 동화책 출간

입력
2010.09.13 12:10
0 0

세 손자의 할머니인 첼리스트 정명화(66)씨가 글을 쓰고 미술작가 김지혜씨가 그림을 그린 그림책 (비룡소 발행)가 나왔다.

피아노 연습을 하기 싫어 음악 같은 건 없어졌으면 좋겠다고 하던 아이가 실제로 그런 일이 벌어지자 음악의 소중함을 깨닫는다는 내용의 동화다. 주인공 꽃별이와 동생 꽃샘이는 정씨의 두 딸 이름이다. 두 딸의 어린 시절, 그간 학생들을 가르치면서 느낀 것을 바탕으로 썼다고 한다.

“음악의 가치는 누구나 알지만, 그걸 가슴으로 느끼는 사람은 몇이나 될까요. 이 책은 제가 아주 소중하게 여기는 두 가지, 아이들과 음악 이야기예요. 아이들이 이 책을 보고 음악이 얼마나 소중한지 조금이나마 느꼈으면 좋겠어요.”

잘 알려져 있다시피 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 지휘자 정명훈씨는 그의 동생이다. 두 딸은 음악을 좋아하지만 전공하진 않았다고 한다. “강요하지 마세요. 아이가 음악을 사랑하게끔 해주는 게 중요해요.” 유니세프 친선대사를 맡고 있는 정씨는 이 책의 인세를 유니세프와 자선단체에 기부하기로 했다.

글ㆍ사진 오미환기자 mhoh@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