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몰상식' 멜 깁슨…옛 애인에게 인종차별적 폭언 퍼부은 파일 공개돼
알림

'몰상식' 멜 깁슨…옛 애인에게 인종차별적 폭언 퍼부은 파일 공개돼

입력
2010.07.13 12:33
0 0

영화 '리썰 웨폰' 시리즈에서 강인한 남성상을 뽐내던 배우이자 감독 멜 깁슨(54)이 옛 애인에게 인종차별적인 폭언을 퍼붓는 음성파일이 공개돼 곤경에 처했다.

미국 LA타임스는 13일 멜 깁슨이 옛 애인인 러시아출신 피아니스트 겸 작곡가 옥사나 그리고리에바(30)에게 폭언하는 음성파일이 온라인에 공개되면서 할리우드의 기피인물로 취급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파일에는 멜 깁슨이 "검둥이(nigger)들에게 강간을 당해 마땅하다""집을 모두 불질러 버리겠다"고 욕하는 내용 등이 담겨있다.

멜 깁슨을 둘러싼 잡음은 지난해 4월 치과 간호사 출신 로빈 무어와 28년간의 결혼생활을 청산하면서 시작됐다. 이혼 2주 만에 그리고리에바가 그의 아이를 임신한 사실이 밝혀져 구설수에 올랐고, 같은 해 10월 딸이 태어났으나 두 사람은 올해 3월 헤어졌다. 그리고리에바는 멜 깁슨이 그녀의 얼굴을 때리는 등 폭력을 행사했다고 주장, 현재 경찰조사가 이뤄지고 있다. 파일을 공개한 그리고리에바는 "멜 깁슨이 자신을 해칠까 두려워 협박과 폭언을 녹음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멜 깁슨의 오랜 친구인 배우 대니 글로버나 곧 개봉할 영화 '비버'에 함께 출연한 조디 포스터 등 할리우드 스타들은 이번 사건과 관련 침묵을 지키고 있다. 반면 우피 골드버그(54)는 13일 자신의 토크쇼에서 깁슨과의 친분을 밝히며 "그가 인종차별주의자는 아니다"라며 "만취상태에서 저지른 일이니 조금 이해해 줄 필요가 있다"고 두둔했다.

정영오기자 young5@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