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책과세상/ '에펠탑의 핑크리본' 파리지엔의 '유쾌한' 유방암 투병기
알림

책과세상/ '에펠탑의 핑크리본' 파리지엔의 '유쾌한' 유방암 투병기

입력
2010.04.16 13:36
0 0

/배우리 지음/시공사 발행ㆍ272쪽ㆍ1만2,000원

열심히 신나게 잘 살던 젊은 여성이 만 서른 살에 유방암 판정을 받는다. 절망하고 울어야 할까, 아니면 갑자기 의연해져서 투지에 불타야 할까.

이 책의 지은이가 보인 태도는 둘 다 아니다. 프랑스에서 유학하고 일하면서 잘 지내던 중에 인생 최악의 불청객 유방암을 맞이한 그는, 충격 속에서도 유쾌하게 대처하기로 한다. 항암치료에 머리카락이 빠지자 화끈하게 싹 다 빠졌다가 새로 자라면 머릿결이 확 좋아질지 모른다고 능청을 떤다. 암세포도 내 몸의 일부이니 미워하지 말자고 다짐하면서, 독한 항암약을 '미친 세포를 위한 다이어트 보조제'라 부르며 "항암제 칵테일 한 잔씩 하신 후 다들 사망하시기 바란다"고 말한다.

이 책은 8개월 간의 투병기다. 다행히 치료가 잘 됐다. 영웅적인 이야기는 아니다. 솔직하고 담담하다. 암과 싸우면서도 파리 곳곳을 누비며 삶을 즐기는 그의 모습은 용기를 준다.

오미환 기자 mhoh@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