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2010 신년특집/ 6·2지방선거 - 관전 포인트는
알림

2010 신년특집/ 6·2지방선거 - 관전 포인트는

입력
2010.01.04 23:37
0 0

벌써부터 6월 지방선거를 겨냥한 정치권의 움직임이 분주하다. 무엇보다 2012년 총선ㆍ대선으로 가는 길목에서 치러지기 때문이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가장 눈여겨볼 대목은 임기 반환점을 맞이한 이명박 정부에 대해 유권자들이 어떤 평가를 내리느냐다. 2007년 12월 대선과 2008년 4월 총선을 거친 뒤 2년여 만에 치러지는 전국 선거라는 점에서 명실상부한 중간평가의 의미를 갖기 때문이다.

물론 현정부 출범 후 몇 차례 선거가 치러졌다. 하지만 18대 총선은 대선의 연장선상에 있었고 4차례의 재보선은 선거구가 한정됐다. 따라서 이들 선거의 결과를 현정부의 국정운영에 대한 총체적 평가로 보기엔 무리가 있다. 하지만 이번 선거는 시기나 규모 등에서 사실상 현정부 전반기 에 대한 종합평가의 성격을 갖는다고 볼 수 있다.

6월 지방선거 결과는 2012년 총선과 대선에도 직간접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한나라당이 중간 이상의 성적을 받을 경우에는 별 문제가 없겠지만 만일 패배할 경우에는 여권의 하반기 국정운영도 상당한 차질을 빚을 수밖에 없다. 여권의 구심력이 약화하는 동시에 이명박 대통령이 조기 레임덕에 직면할 개연성이 있다.

2012년 총선·대선에 직간접 영향

수도권 성적·야권연대·공천혁명 이목

야권이 좋을 성적을 거둘 경우에는 대선까지 여야 간에 치열한 주도권 경쟁이 벌어질 전망이다. 그러나 야권이 신통치 않은 성적표를 받게 된다면 수권세력으로 평가 받지 못하게 된다. 자연스럽게 정권교체 가능성은 줄어들게 된다.

2006년 지방선거 때 수도권에서 압승했던 한나라당이 수성에 성공할 수 있을지도 지켜볼 대목이다. 당시 한나라당은 서울, 경기, 인천 등 3곳의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모두 승리했을 뿐 아니라

기초단체장 선거구 66곳 중 61곳을 싹쓸이함으로써 이듬해 대선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수도권에서 한나라당이 얼마나 지켜내느냐가 지방선거 전체의 성패를 좌우하게 될 공산이 크다.

민주당과 민주노동당, 창조한국당, 진보신당, 국민참여당 등 야권의 연대가 현실화 것인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모아진다. 이른바 '반(反)MB 연대'의 실현 가능성 여부다. 야권 내에선 연대의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는 상당하다. 하지만 광역단체장 후보 선정을 비롯한 세부 공천 과정에선 정치적 이해관계를 조정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 많다.

한나라당과 민주당이 텃밭인 영남과 호남에서 각각 어느 정도의 '공천 물갈이'를 추진할지도 관전 포인트다. 여야 모두 이번 지방선거의 중요성을 감안해 상징적 차원의 '공천 혁명'은 할 것으로 보인다. 각 당에서 지방선거 공천 결과가 차기 당권 및 대선후보 경선 판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란 점도 텃밭 물갈이를 촉진하는 이유가 된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적자를 자임하고 나선 국민참여당의 선전 여부에도 시선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 지방선거가 고인의 서거 1주기 직후에 치러진다는 점, 향후 야권통합의 현실화를 가늠할 수 있는 잣대가 될 것이란 점 등에서다.

양정대 기자 torch@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