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신종플루 확산 비상/ "투약기준 툭하면 바꿔 당국이 진료혼선 키워"
알림

신종플루 확산 비상/ "투약기준 툭하면 바꿔 당국이 진료혼선 키워"

입력
2009.08.30 23:48
0 0

"고위험군만 투약하라는 건지, 환자 가족까지 다 투약하라는 건지 도대체 모르겠다."

신종플루 치료거점병원 의사들이 25일 서울 밀레니엄서울힐튼호텔에서 열린 전재희 보건복지가족부 장관과의 간담회에서 "보건당국의 확진 검사와 타미플루 투약 등에 대한 지침이 혼란을 키우고 있다"며 당국의 신종플루 대응방식에 대해 불만을 쏟아냈다.

경희의료원 수원병원 전윤옥 진료부장은 "신종플루 진료기준이 하루가 다르게 바뀌고 있다"며 "정부는 고위험군 환자를 제외하고 확진 검사를 하지 말라고 하지만, 환자들이 본인 부담으로 검사를 요구하고 있어 지난 21일 이후에만 115건 검사를 실시했다"고 말했다.

아주대병원 감염내과의 한 교수는 "당국이 팩스 한 통으로 갑자기 투약 지침을 뒤바꾸면서 진료혼선이 야기됐다"며 "환자 직계 가족들에 대한 예방 투약의 경우 노인 등 고위험군에 속한 사람들만 되는 건지 아니면 다 되는 건지도 모호하다"고 지적했다.

병원에 대한 재정적 지원과 의료진에 대한 치료제 지급 등 당국의 지원요청도 쇄도했다. 신증수 서울 강남세브란스병원 교수는 "국내병원 중환자실에 격리병동을 가지고 있는 곳은 거의 없다"며 "컨테이너박스를 설치하거나 층을 나누는 등의 자구책을 내놓고 있지만 이에 따른 비용이 턱없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충남 서천 서해병원 관계자는 "예전에 콜레라 환자 130여 명을 진료한 적이 있었는데 3명을 제외하고 모두 완치했지만 그 후에 병원은 완전히 도산했다"며 "전염병 환자들이 머무른 곳은 6개월 동안 임산부가 단 한 명도 오지 않을 정도였다"고 말했다.

또 다른 병원의 한 관계자는 "의료진에 대한 치료제와 마스크, 장갑 등 기본적인 장비도 지급되지 않아 문제"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전 장관은 "감염이 의심되는 의료진이 스스로 처방해 복용할 수 있도록 타미플루를 지급하는 한편, 컨테이너박스 등 설치비는 실비로 보상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답변했다.

질병관리본부가 전국 거점병원 455개 가운데 대학병원급 23개를 조사한 결과, 이중 7개(30%)가 별도 진료시설을 확보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 장관은 이어 환자가 사망할 경우 법적인 책임을 면해달라는 건의에 대해서는 "국민 입장에서 의료진이 진료에 최선을 다 하지 않는 것으로 오해할 수 있다"며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보건당국은 대다수 의료기관이 휴일에 진료하지 않아 신종플루 환자 발생시 처방을 받기 어렵다는 지적에 따라 앞으로 휴일엔 거점병원 응급실에서 진료는 물론 타미플루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또 환자들이 휴일에도 거점약국에서 약을 구할 수 있도록 약사회와 협의, 지역별로 당번 약국을 지정해 운용하기로 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날 199명의 신종플루 확진환자가 추가로 발생, 누계 감염자 수가 3,332명으로 늘어났다. 또 이날 하룻 동안 전국 8개의 초ㆍ중ㆍ고교가 추가로 휴교하거나 개학을 연기하기로 하는 등 휴교 및 개학연기 학교가 46개로 늘어났다.

박관규기자 ace@hk.co.kr

강지원기자 stylo@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