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농식품부, 제2의 녹색혁명/ 겨울철 유휴농지에도 작물 재배 추진
알림

농식품부, 제2의 녹색혁명/ 겨울철 유휴농지에도 작물 재배 추진

입력
2008.08.05 04:18
0 0

국제 곡물가격 강세가 장기화 하는 것에 대비해 정부가 겨울철 유휴 농지에도 작물을 재배하는 ‘제2의 녹색혁명’을 추진한다.

농림수산식품부는 4일 전국 논 101만㏊ 중 지난해 기준 겨울철에 34만㏊만 작물을 재배했으나 2012년에는 66만㏊로 경작지를 32만㏊ 늘리는 등 겨울철 녹지 그린화를 위한 ‘그린 코리아’ 운동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벼만 재배하고 겨울철에는 휴경하는 논의 비율을 현재 66%에서 28%로 내릴 계획이다.

정운천 장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1970년대 신품종과 화학비료 보급을 통해 쌀 자급을 가능케 한 ‘제1 녹색혁명’을 이뤄냈다면, 이제는 탄수화물에서 단백질 중심으로 식생활이 바뀐 상태에서 사료작물 증산과 전국토의 그린코리아운동을 통한 ‘제2의 녹색혁명’을 추진한다”고 강조했다.

농식품부는 2012년까지 겨울철 논에서 사료작물(9만1,000㏊→26만㏊) 청보리(1만2,000㏊→10만㏊) 이탈리안라이그라스 등(7만9,000㏊→16만㏊) 등 동물사료용 작물과 퇴비 기능을 하는 녹비작물(13만㏊→22만5,000㏊), 바이오디젤의 원료 유채(1,500㏊→4만5,000㏊), 밀(2,000㏊→1만4,000㏊) 등의 생산을 확대할 계획이다.

정부는 2012년까지 이번 사업과 관련된 보조금, 비료 지원 등에 모두 1조7,0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농식품부는 그린코리아 프로젝트가 차질없이 진행되면 옥수수ㆍ콩 등 수입곡물 대체(8,940억원), 농가소득 증가(4,300억원) 등 연간 1조3,000억원의 경제적 효과를 내고, 2012년 기준 곡물자급률도 현재 목표인 27%에서 2% 정도 끌어올릴 것으로 분석했다.

문향란 기자 iami@hk.co.kr

아침 지하철 훈남~알고보니[2585+무선인터넷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