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김만복, 한전 공사 수주 개입' 수사
알림

'김만복, 한전 공사 수주 개입' 수사

입력
2008.07.02 04:20
0 0

김만복 전 국가정보원장이 전 국정원 간부가 대표로 있는 회사의 한국전력 공사 수주 과정에 개입했다는 첩보가 입수돼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 문무일)는 김 전 원장이 현직으로 있던 지난해 하반기 M사 대표 서모씨를 한전 고위 관계자에게 소개해 줘 M사가 한전 계열사인 한전KDN이 발주한 공사를 수주했다는 첩보를 입수, 1일 M사를 전격 압수수색했다. 국정원 간부 출신인 서씨는 2000년 M사를 설립해 지금까지 대표를 맡아왔다.

검찰이 입수한 첩보는 한전 고위 관계자가 김 전 원장의 요청으로 서씨를 만난 뒤 한전KDN에 “수의계약 방식을 통해 M사가 공사를 맡을 수 있도록 하라”고 지시했다는 내용이다.

검찰 조사결과 M사는 실제 지난해 하반기에 한전KDN이 발주한 7억원대의 공사를 수주한 것으로 밝혀졌다.

검찰은 조만간 서씨와 한전 고위 관계자 등을 소환, 공사 수주 이전에 만난 사실이 있는지, 김 전 원장이 만남을 주선했는지 등을 확인한 뒤 김 전 원장 소환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관련자들에게 금품 로비가 있었는지 여부도 확인할 예정이다.

검찰은 올 초 진행했던 김 전 원장의 방북 보고서 유출 의혹 수사를 사실상 중단한 상태여서 이번 사건을 계기로 검찰이 김 전 원장 연루 사건 전반을 수사할 지 주목된다.

이에 대해 김 전 원장은 측근을 통해 “전혀 사실무근이며 어이가 없다”며 “(나에 대해 이런 얘기가 나돌고, 검찰 수사가 진행되는데 대해) 모욕감마저 느낀다”고 밝혔다.

박진석 기자 jseok@hk.co.kr

ⓒ 인터넷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한국일보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