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사설] 일본은 위안부결의안 겸허히 수용해야
알림

[사설] 일본은 위안부결의안 겸허히 수용해야

입력
2007.08.01 00:09
0 0

일본 정계의 집요한 저지에도 아랑곳없이, 미국 하원이 과거 일본군의 위안부 강제동원 책임을 공식 사과하도록 촉구하는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위안부 할머니들의 한을 조금이라도 풀어주는 이 결의안에서, 국제사회에 새로 움트는 가치관의 변화를 발견한다.

일본의 가장 중요한 동맹국인 미국 의회에서 일본을 비난하는 결의안이 채택되었다는 것은, 국제사회에서 정치경제적 이해 못지않게 인간의 존엄성과 인권을 중시하는 윤리가 한층 중요해지고 있다는 의미다.

결의안은 일본군의 위안부 제도가 잔인성과 규모 면에서 20세기 최대의 인신매매 제도라고 규정하고, 일본의 공식적 사과와 결의내용 수용을 요구하고 있다.

결의내용은 젊은 여성을 성적 노예로 만든 사실에 대한 책임을 질 것, 총리의 공식 성명을 통해 사과한다면 되풀이되는 의혹해소에 도움이 되리라는 것, 국제사회의 권고에 따라 현 세대와 미래세대에게 끔찍한 범죄에 대해 가르칠 것 등이다.

힘 없는 주변국 여성의 삶을 뿌리째 파괴한 반인륜적 범죄는 애초부터 일본 정계나 극우세력이 감출 수 있는 일이 아니었다. 일본은 국제사회의 변화하는 윤리기준을 직시하고 거기에 순응함으로써 성숙한 시민으로 거듭나야 한다.

일본이 손바닥으로 해를 가리려 할수록, 과거의 인권유린과 현재의 역사왜곡만 더 뚜렷이 드러나게 될 것이다. 미일 양국관계 또한 일본이 성숙한 세계시민의 모습을 보일 때 더욱 굳건해질 것이다. 일본인의 진정 용기 있는 태도 변화를 기대한다.

지금까지 결의안 채택을 주도해온 마이클 혼다 하원 의원과, 그와 연대하여 캠페인을 벌여온 교포 한인사회에 큰 박수를 보낸다. 한국 정부는 이번 결의안 채택을 계기로 군대위안부 할머니 문제에 좀더 적극성을 보여야 한다.

그 할머니들은 연로할 뿐 아니라 생존자도 많지 않다. 그 분들의 생전에 위안부 문제와 관련된 증거를 보다 많이 발굴하여 일본의 공식 사과와 보상을 받아내야 한다. 이는 개인 차원의 문제일 뿐 아니라 국가적 자존심, 더 나아가 인류 보편의 윤리문제이기 때문이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