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행정도시 기본계획안 발표
알림

행정도시 기본계획안 발표

입력
2006.05.04 00:03
0 0

행정중심복합도시가 도시 중심부에 108만평의 공원과 녹지를 두는 둥근 띠 모양의 ‘이중 환상(環狀)형’ 도시로 조성된다. 건설교통부와 행정도시건설청은 3일 한명숙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행정도시건설추진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행정도시 건설기본계획안’을 보고했다.

정부측 시안 성격인 이번 기본계획안에 따르면 행정도시는 친환경, 쾌적성, 편리성, 안정성을 강화한 행정중심 자족형 문화ㆍ정보도시를 표방하고 있다. 충남 연기군과 공주시 일원의 73.14㎢(2,212만평) 부지에 조성되는 행정도시는 도시를 에워싸는 도로축을 중심으로 도로 바깥은 거주지, 도로 안쪽은 사무실이나 상업공간으로 꾸며진다.

가장 큰 특징은 도시 중심의 장남평야에 차로가 없는 108만평의 대규모 ‘열린 공간’(Open Space)을 조성한다는 점. 미국 뉴욕의 센트럴파크를 연상케 하는 이 공간에는 공원과 레저시설 등이 들어선다. 여기에 녹지축과 하천축을 총괄하는 생태네트워크를 구축, 전체 도시면적의 50%인 1,100만평을 공원, 녹지 등이 차지하는 친환경 도시로 만들 계획이다.

거주지는 도시외곽(둘레 20㎞)에 인구 2만~3만명 규모의 20~25개 생활권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인구는 2030년까지 50만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주거지 인구밀도는 300인/ha으로 분당(614명), 동탄(451명)보다 낮으며 전체주택의 93%가 용적률 150% 이하의 중ㆍ저밀도 주택이나 저층형 공동주택으로 조성된다. 건교부는 우선, 7,000가구(인구 2만명) 규모의 시범 단지를 내년 7월 착공, 2010년 입주가 이뤄지도록 할 방침이다.

주민들의 편리성을 높이고 전통적인 마을 공동체 문화를 재현하기 위해 동사무소, 경찰 지구대, 학교, 도서관 등 공공시설과 병원, 금융사 등을 한곳에 집중 배치하는 ‘복합 커뮤니티’가 도입된다. 교육시설의 경우 40~50개씩의 유치원과 초등학교, 20~25개의 중ㆍ고교가 세워진다. 학급당 평균 학생수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평균(초등학교 21.6명, 중ㆍ고교 23.9명)보다 적은 20명, 학교당 학생수는 600명 수준으로 유지키로 했다. 공영형 혁신학교와 자립형 사립고, 특수목적학교 등도 적극 유치할 계획이다.

교통체계는 대중교통 중심으로 만들어진다. 간선급행버스(BRT) 등 대중교통을 중심으로 도시 어느 곳이든 20분내에 도착할 수 있는 교통체계가 구축되며 전국 주요도시에서 2시간내에 접근할 수 있도록 주변 간선도로 및 철도망과의 연계 교통체계도 확충된다. ‘장애없는 도시’를 목표로 주택가 등에 속도저감용 곡선도로, 일방회전 교차로 등을 설치하고 보행 및 자전거 등으로 도시전역을 다닐 수 있도록 안전성도 높일 예정이다.

연기군 남면 고정2리 10만평에는 화장장, 납골시설, 장례식장 등 장례시설이 한 곳에 배치되는 종합장례단지가 만들어진다. 49개 정부기관들은 업무연관성이 높은 기관 4~6개씩 소규모 군집형태로 배치된다. 주민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도로변에 건설할 예정이며 청사 외관은 부처별로 다양화한다. 이번 기본계획안은 공청회 등을 거쳐 7월 확정될 예정이다.

추병직 건교부 장관은 “행정도시는 기존 도시들의 단점인 교통체증과 환경훼손, 비효율적 토지이용 등을 대폭 보완할 수 있는 새로운 도시구조로 조성된다”며 “세계적인 미래형 친환경 도시, 전통 공동체 문화가 부활할 수 있는 도시로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진석 기자 jseok@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