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중국산 김치파동이 낳은 새풍경/“배추 비싸니 열무 먹을까” 할인점 매출 급증
알림

중국산 김치파동이 낳은 새풍경/“배추 비싸니 열무 먹을까” 할인점 매출 급증

입력
2005.10.26 00:00
0 0

중국산 김치 파동으로 배추 가격이 크게 오르자 열무 얼갈이 등 대체 재료가 인기를 끌고 있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할인점 홈플러스는 이달 들어 열무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08.7% 늘었다. 또 배추김치 대신 겉절이로 담가먹는 얼갈이의 매출도 15% 정도 늘었다.

이마트 역시 21일~24일 총각무와 열무, 얼갈이 등의 매출이 지난해 동기에 비해 2~2.5배 늘어났다. 롯데마트에서는 열무와 얼갈이, 양배추의 이달 매출이 지난해에 비해 20% 가까이 늘어난 것은 물론, 갓김치와 파김치 재료인 홍갓과 쪽파도 예년보다 잘 나가고 있다.

이마트에서 열무는 1단에 2,800원, 얼갈이는 1,680원에 팔리고 있다.

신재연 기자 poet333@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