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기아 프라이드 생산라인 스톱/ 노조서 토요일 특근거부로 24시간 동안
알림

기아 프라이드 생산라인 스톱/ 노조서 토요일 특근거부로 24시간 동안

입력
2005.05.14 00:00
0 0

기아자동차 노조의 토요일 특근 거부(9일자 A19면)로 프라이드 생산이 제품 출시 한 달여 만에 중단됐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기아차 소하리 공장 프라이드 생산라인 가동이 12일 오후3시30분부터 24시간 동안 중지됐다. 생산라인 가동 중단은 이달 들어 노조가 계속 토요 특근을 거부하면서 엔진 공급이 제때 이뤄지지 않아 발생했다. 특히 화성공장에서 생산중인 알파·베타 엔진 공급에도 차질이 발생, 프라이드에 이어 옵티마 카렌스 등 완성차 1,300대와 반제품 수출 차량 1,480대 등 총 2,780대의 생산이 차질을 빚었다. 기아차는 노조의 특근 거부가 계속될 경우 5월 한 달간 생산라인이 가동 중지와 재가동을 반복하면서 총 4,435대의 생산 차질이 발생, 620억원의 매출 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보고 있다.

1월 광주공장 노조의 채용비리 사건으로 집행부가 교체된 기아차 노조는 지난달 새 집행부 출범후 회사측에 성과금 지급, 과거 불법적으로 생산라인을 세운 노조 간부에 대한 고소 고발 취하 등 23개 항목을 요구하면서 특근을 거부하고 있다.

이에 따라 특근 거부가 장기화할 경우 지난달 출시된 프라이드 판매는 물론, 현재 5만5,000여대의 국내외 주문이 밀려있는 스포티지 수급에도 차질이 예상돼 심각한 경영 손실이 예상된다. 기아차는 고유가, 환율하락, 내수침체 등의 영향으로 1·4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보다 89.3%나 감소한 바 있다. 기아차 노사는 1월 광주공장 노조의 채용비리 사건 당시 상생의 노사 관계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박일근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