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프로농구/허니컷 빛바랜 26R
알림

프로농구/허니컷 빛바랜 26R

입력
2005.01.08 00:00
0 0

삼성은 7일 창원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04~05 애니콜 프로농구 4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서장훈(28점 13리바운드)이 골밑을 장악하고 알렉스 스케일(28점, 3점슛 5개)이 맹활약, 데스몬드 페니가(30점, 3점슛 6개)와 제럴드 허니컷(27점 26리바운드)이 맞선 홈팀 LG를 93-86으로 따돌리며 귀중한 1승을 챙겼다.

이로써 2연승을 기록한 삼성은 14승16패로 공동7위에서 단독 7위로 오르며 6위 안양 SBS(14승15패)와의 승차를 반 게임차로 좁혔다. 11연패 탈출 후 간신히 2연승을 거두며 꼴찌 탈출을 노렸던 LG는 삼성전 3연패에 빠지며 10승20패를 기록, 다시 고개를 숙여야 했다.

허니컷은 이날 KTF 애런 맥기의 올시즌 최다 리바운드(25개)를 경신했지만 팀의 참패로 빛이 바랬다.

스케일의 외곽포가 터지면서 삼성이 기선을 잡았다. 삼성은 2쿼터 중반 한때 6점차(36-30)로 LG의 추격을 허용했으나 종료 3분31초전 이규섭의 3점포를 신호탄으로 13점을 몰아넣어 49-36으로 달아나며 전반을 마감했다.

69-57로 점수차를 유지한 채 4쿼터에 들어선 삼성은 페니가에게 3점포 2방 등 8점을 내주며 79-70으로 또다시 한 자릿수 추격을 허용했지만 스케일에 이은 이규섭의 릴레이 3점포와 서장훈, 스케일의 연속 4득점으로 86-70으로 점수를 벌리며 사실상 승부를 마감했다.

박희정기자 hjpark@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