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사설]인사청탁 스캔들 씁쓸한 뒷맛 남겨
알림

[사설]인사청탁 스캔들 씁쓸한 뒷맛 남겨

입력
2004.07.06 00:00
0 0

정동채 문화관광부 장관의 인사청탁 의혹에 대한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조사결과 발표는 예상대로다. "닷새간 조사한 결과 정 장관이 직접 개입한 구체적 근거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것이다. 정 장관이 관련사실을 되풀이 부인하고, 청탁을 시인한 오지철 차관의 사표가 전격 수리됐을 때부터 어렵지 않게 점칠 수 있었던 결과다. 오 전 차관이 정진수 성균관대 교수를 만나 서프라이즈 대표 서영석씨 부인 김효씨의 청탁을 하면서 정 장관을 거명했을 뿐 이라는 것이다. 정 장관이 직접 청탁은 물론, 본인의 이름을 거명하도록 승락하거나 용인할 만한 사실도 드러나지 않았다고 한다.청와대는 정 교수를 제외한 관련자 5명의 전화통화 내역을 조사, 이 같은 결론을 얻었다고 했다. 굳이 새로운 사실이 있다면 서씨 부부가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장을 통해 오 전 차관에게 청탁을 의뢰했으며 서씨가 정 장관으로부터 거명승낙을 받은 것처럼 영상원장을 통해 오 전 차관에게 전달했다는 것이다. 서씨가 정 장관을 끌어들였다는 얘기다. 부인의 청탁사실을 모르고 있었다는 서씨의 주장과 배치된다.

청와대 인터넷 신문고에 접수된 정 교수 진정의 처리가 지연된 데 대해서는 업무체계에 문제가 있는 게 아니라 담당부서의 부주의라고 주장했다. 자신의 시스템이 작동하지 않았다고 스스로 결론 내리기를 기대하는 것 자체가 무리였는지 모른다.

청와대의 발표 대로라면 정 장관 인사 청탁의혹은 "태산 명동(鳴動)에 서일필(鼠一 匹)(시끄럽기만 했지 실제의 결과는 작음을 비유)"격이다. 청와대 발표를 곧이곧대로 믿을 국민이 과연 몇이나 될지 모르겠다. 조사 주체가 청와대라는 점도 새삼 지적을 받을 대목이다. 우리 사회의 고질인 인사청탁이 여전하다는 것만 새삼 확인됐을 뿐이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